2020-01-27 19:58 (월)
경주시,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단 구성 본격 운영에 돌입
상태바
경주시,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단 구성 본격 운영에 돌입
  • 안승환 기자
  • 승인 2019.12.03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청 전경
경주시청 전경

[KNS뉴스통신=안승환 기자] 경주시는 저소득·취약계층의 생활이 더욱 어려워지는 겨울철을 맞아 부시장을 총괄단장으로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단을 구성하여 지난다라 25일부터 내년 2월 말까지 3개월간 운영에 들어간다고 3일 밝혔다.

겨울철 복지사각지대 집중발굴은 정보부족으로 지원을 받지 못하는 위기가구를 적극 발굴하여 겨울철에 따뜻하고 안정적인 생활을 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이번 집중발굴기간에는 사회보장시스템의 복지사각지대 발굴관리시스템을 활용한 단전, 단수, 사회보험료 체납 등 15개 기관, 총 29종의 정보 등 취약계층 빅데이터를 수집·분석한 2,130세대에 대한 일제 조사를 실시해 방문보호 및 긴급복지지원을 강화할 방침이다.

지역사정에 밝은 인적 안전망을 적극 활용해 민·관 협력을 통한 지속적인 사각지대 발굴을 수행하고 발굴 대상자에 대해 긴급복지지원, 민간자원 연계 등 맞춤형 복지서비스 지원을 제공할 예정이다.

경주시는 지난해 집중발굴기간동안 고위험 위기가구(은둔형 외톨이, 주민등록 말소자, 임대료 장기체납가구 등)를 적극 발굴해 기초생활보장, 긴급복지지원 등 4,708건 7억 4,400여만원의 공적지원과 연탄, 쌀, 난방비 등 민간자원 8,462건 4억 5,800여만원을 연계했다.

이러한 실적으로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한 보건복지부 평가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 분야에서 우수기관으로 선정되어 장관 표창을 수상하기도 했다.

안승환 기자 no1news@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