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3 20:41 (월)
경주시, 제47회 신라문화제 평가보고회 ‘글로벌명품축제육성 매진’
상태바
경주시, 제47회 신라문화제 평가보고회 ‘글로벌명품축제육성 매진’
  • 안승환 기자
  • 승인 2019.12.02 2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라문화제 평가보고회에서 장단점을 확인하고 향후 더 나은 축제로 도약 준비
사진=경주시
사진=경주시

[KNS뉴스통신=안승환 기자] 경주시는 지난 2일 경주시청 알천홀에서 ‘2019 제47회 신라문화제 평가보고회’를 갖고 내년도 신라문화제를 글로벌 명품축제로 육성시켜나가는데 꾸준한 관심을 갖기로 입을 모았다.

이날 열린 평가 보고회는 신라문화선양위원회(위원장 주낙영 시장)와 한국예총 경주지회, 신라문화제 조직위 관계자 등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위원장 인사, 제47회 신라문화제 영상시청 및 행사결과 보고, 제48회 신라문화제 주제 선정 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지난 10월 3일부터 9일까지 7일간 황성공원 일대 및 시가지 일원에서 ‘신라 화랑에게 풍류의 길을 묻다’란 주제로 신라문화 핵심콘텐츠인 총 9개 분야 43개의 프로그램을 54만여 명이 관람했다.

이와 함께 진흥왕 행차․바라춤․가배놀이재현 및 화랑을 주제로 연출된 다양한 퍼레이드가 색다른 볼거리를 선사했으며, 시민들과 관광객 모두가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신라축국경기, 소망돌탑쌓기, 세계민속음악페스티벌, EDM페스타, 이사금 쌀 가래떡 최장 기록도전, 주령구컬링 체험 등 새롭고 창의적인 콘텐츠를 개발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이번축제를 시민참여 행사를 대폭 늘리고 체험 이벤트가 풍성한 축제로 만들기 위해 시민과 지역예술단체가 기획하고 관광객이 즐겨 찾는 축제로 만들었다.

사진=경주시
사진=경주시

낮에는 신라의 꽃향기에, 밤에는 신라달밤 불빛·연등축제에 푹 빠지는 등 개·폐막식이 차별화된 기획으로 돋보였으며, 관람객 편의 위주의 그늘막·평상 20동과 파라솔 30개, 대형주차장을 조성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자평했다.

또한, 경주시민들의 주요 주거지인 황성공원 일대에서 개최됨으로써 시민들의 접근성이 우수했고, 공원 내 시민체육관 및 경주예술의전당 등의 활용을 통해 혼잡성을 줄일였으며, 신라시대 장터 분위기를 자아내는 초가부스, 프리마켓, 푸드 트럭 등 각각의 개성적인 디자인도 돋보였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경주만의 다양한 음식 부족으로 관람객들의 불편을 초래했고, 소중한 문화유산을 널리 알릴 수 있는 외국 단체 관광객 유치를 위한 홍보는 미흡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안승환 기자 no1news@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