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2 20:39 (목)
공공기관 LED 교체, 제주도 한달 전력사용량 절감 효과
상태바
공공기관 LED 교체, 제주도 한달 전력사용량 절감 효과
  • 김관일 기자
  • 승인 2019.11.29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20만개 등기구 교체… 24만KW 피크 저감, 50만MWh 전력량 절감
에너지공단, 공공기관 LED조명등기구 개체 전력절감효과 발표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전국 공공기관 조명등을 LED조명등기구로 바꾼 결과 전력절감효과가 광주광역시의 한달 전기사용량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은 29일 ‘공공기관 에너지이용합리화 추진에 관한 규정’에 따른 공공기관(본청·본사 996개소)의 LED조명등기구 개체에 의한 전력절감효과를 발표했다.

결과에 따르면 공공기관은 약 520만개의 형광등을 LED조명등으로 개체해 약 50만MWh를 절감했으며, 이는 광주광역시의 한달치 전력사용량(약 50만MWh)에 해당 된다.

공단은 지난 2018년까지 조명등기구의 교체는 약 81%를 달성했으며, 공공기관 LED조명등기구의 보급목표인 2020년까지 100%을 차질 없이 이행 가능 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공공기관의 LED조명 보급목표 달성으로 LED조명시장의 활성화 및 민간LED조명 보급 확대에 크게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단은 ‘공공기관 에너지이용 합리화 추진에 관한 규정(산업부고시 제2017-203호)’에 따른 공공기관은 일정규모 이상의 신축·증축 시 제로에너지빌딩, 건물에너지관리시스템(BEMS), 비전기식 냉난방설비 시스템 도입 등을 의무화 하고 있으며, 기존건물은 실내온도 준수, 고효율기자재 사용, LED조명등기구 보급 등 다수의 이행항목이 있다. 이 중 전력절감의 정량적인 분석이 가능한 LED조명등기구 보급효과를 산출했다고 설명했다.

에너지공단 관계자는 “앞으로 건물에너지의 약 35%를 차지하고 있는 조명분야의 효율향상을 위해 ‘국가에너지효율혁신전략’에 따른 2030년 형광등 퇴출과 함께 스마트조명의 보급 활성화를 지속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