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3 22:22 (금)
김종훈 의원, 황교안 대표 옆서 “지소미아 폐기” 1인 시위
상태바
김종훈 의원, 황교안 대표 옆서 “지소미아 폐기” 1인 시위
  • 김관일 기자
  • 승인 2019.11.23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은 지소미아 폐기 원하는데 제1야당 대표가 일본 편드는 나쁜 단식 해서야”
사진=김종훈 의원실
사진=김종훈 의원실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청와대 앞에서 지소미아 중단 철회 농성을 진행하자 민중당 김종훈 의원(울산 동구)이 22일 오전 10시 30분 황 대표와 같은 장소에서 지소미아 폐기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진행했다.

김 의원은 ‘지소미아 폐기! 토착왜구 청산!’이란 피켓을 들고 “국민 대다수가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벌이고 지소미아 폐기를 요구한다”며 “제1야당 대표란 분이 국민정서에 반하고 일본 편드는 나쁜 단식을 해서야 되겠는가”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자유한국당이 친일반민족역사 청산에 아무리 미온적이라 해도 이건 너무한 것”이라며 “과거사 사과도 없는 일본의 경제침략에 맞선 정당한 조치인 만큼 정부는 지소미아를 단호하게 폐기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민중당 이상규 상임대표와 소순관, 김은진 공동대표, 홍성규 사무총장 등 민중당 지도부들도 같은 장소에서 오후 늦게까지 지소미아 폐기와 황교안 대표에 반대하는 1인 시위를 이어갔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