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3 22:22 (금)
거리가게 ‘노점’에도 도로명주소 부여 부착 완료
상태바
거리가게 ‘노점’에도 도로명주소 부여 부착 완료
  • 한다영 기자
  • 승인 2019.11.18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한다영 기자] 행정안전부가 주소가 없어 불편을 겪어 온 거리가게 상인들을 위해 거리가게(노점)에도 도로명주소를 부여하고 안내판(건물번호판)부착을 완료했다고 18일 밝혔다.

도로명주소는 공공기관에 통보돼 법정주소로 효력을 갖게 되는 것은 물론 실시간으로 소방, 경찰, 포탈사 등에도 제공된다. 이에 따라 거리가게도 사업자 등록, 인터넷 포탈 검색, 자동차 내비게이션, 우편·택배 수령, 소방·경찰 긴급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됐다.

행안부는 최근 전국 등록 거리가게 4,170개 가운데 자치단체에서 도로점용 허가를 받고 전용 점포를 구축한 4,101개소를 대상으로 도로명 주소를 부여하고 건물번호판을 부착 완료했다.

도로명주소 안내판 부착된 구두방[사진=행정안전부]
도로명주소 안내판 부착된 구두방[사진=행정안전부]

행정안전부는 앞서 지난 4월 거리가게 도로명주소부여계획을 마련, 지자체에 통보했다. 이어 각 지방자치단체와 한국국토정보공사는 지도상 도로명주소 부여를 위한 점포위치 확인 작업을 7월말까지 완료했다. 신규 거리가게의 경우 허가 과정에서 자동으로 도로명주소를 부여 받게 된다.

관계자는 "과거 지번 주소는 수 킬로미터의 도로가 하나의 지번인 경우가 많아 도로변 거리가게의 위치를 특정할 수 없었지만 도로명주소는 도로를 따라 왼쪽에는 홀수 오른쪽에는 짝수 번호를 일정한 간격(20미터)으로 부여하기 때문에 가능해 거리가게도 주소를 갖게됐다"고 설명했다.

한다영 기자 dayoung@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