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3 21:34 (금)
문희상 의장 “순국선열들의 숭고한 정신 잊지 않을 것”
상태바
문희상 의장 “순국선열들의 숭고한 정신 잊지 않을 것”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11.18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국회의장실
사진=국회

[KNS뉴스통신=박정민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지난 17일 “역사의 뒤안길로 산화해 간 순국선열들의 숭고한 정신을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문 의장은 이날 서울 서대문독립공원 독립관에서 열린 제80회 순국선열·애국지사 영령 추모제에 참석해 “대한민국의 오늘은 선열들의 고귀한 희생으로 이뤄낸 독립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 순국선열들의 목숨 바친 애국 애족 정신이 없었다면 지금의 대한민국은 존립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15만 여명으로 추산되는 순국선열들의 대부분이 이름을 알 수 없거나 후손이 없는 무명(無名), 무후(無後)인 상황이다. 비장하고 처절했을 헌신과 희생을 생각하면 가슴이 미어진다”며 “역사의 뒤안길로 산화해간 수많은 순국선열들의 숭고한 정신을 우리 국민과 민족은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또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오늘은 1905년 일제의 강압으로 을사늑약이 체결돼 외교권을 상실한 치욕의 날이기도 하다”면서 “민족의 미래를 위해서 치욕스런 역사와 그 치욕의 역사를 되돌리려는 투쟁의 역사를 우리는 함께 기억해야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제80회 순국선열의 날’을 맞아 열린 이날 추모제는 대한민국순국선열유족회와 광복회의 주관으로 진행됐다.

박정민 기자 passion@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