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2 16:41 (화)
트럼프 탄핵청문회 공개됐지만 '정황증거'만 쏟아져
상태바
트럼프 탄핵청문회 공개됐지만 '정황증거'만 쏟아져
  • KNS뉴스통신
  • 승인 2019.11.14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미국 하원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조사 공개청문회를 실시했다.ⓒAFPBBNews
13일 미국 하원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조사 공개청문회를 실시했다.ⓒAFPBBNews

[크레디트 ⓒAFPBBNNews=KNS뉴스통신]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하원의 탄핵조사 공개청문회에 출석한 증인들이 트럼프 대통령이 '정적(政敵) 뒷조사'를 위해 우크라이나를 압박했다는 정황 증거를 하나둘씩 제시했다.

하지만 이들의 증언들이 당사자로부터 직접 들은게 아닌 전언이라는 점이 한계로 지목된다.

1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CNN 등에 따르면, 윌리엄 테일러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대사 대행은 자신의 참모가 고든 손들랜드 유럽연합(EU) 주재 미국대사로부터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자체보다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뒷조사'에 더 신경쓰고 있다"는 말을 전해들었다고 진술했다.

테일러 대행은 손들랜드 대사가 지난 7월26일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를 마친 뒤 자신의 참모가 있는 자리에서 이 같은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문제의 통화'를 했던 7월25일에서 하루가 지난 시점이다.

이 참모의 이름은 데이비드 홈즈로, 오는 15일 비공개 증언에 나설 예정이라고 CNN은 전했다.

테일러 대행은 트럼프 대통령이 젤렌스키 대통령이 요청한 정상회담의 전제조건으로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뒷조사를 제시했다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하면서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 원조를 보류한 사실에 더 경악했다"고 말했다.

함께 증언에 나선 조지 켄트 국무부 유럽유라시아 담당 부차관보는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에 요청한 뒷조사가 우크라이나의 부패를 척결하는 일과 직결되지 않는다는 주장을 펼쳤다. 이는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뒷조사 요구가 우크라이나의 부패 척결을 위한 선의의 제안이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변명을 반박하는 발언이다.

하지만 이들은 트럼프 대통령과 대화하거나 정상 간 통화 내용을 직접 들은 적이 없을뿐더러 타인에게 전해들은 말로만 증언을 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스테퍼니 그리셤 백악관 대변인은 "민주당이 '스타 증인'들을 내세웠지만 이들은 대통령이 무슨 잘못을 했는지에 대해 어떤 직접적인 지식도 갖고 있지 않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들의 증언은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정상에게 '퀴드 프로 쿼'(quid pro quo대가 또는 보상)를 제시했다는 민주당의 거짓 이론과 모순된다"며 "두 증인은 본질적으로 (행정부의) 외교정책에 불만이 있는 관료들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KNS뉴스통신 kns@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