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4 22:54 (토)
부산시, 2019년 하반기 마을버스 합동 일제점검
상태바
부산시, 2019년 하반기 마을버스 합동 일제점검
  • 도남선 기자
  • 승인 2019.11.11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청 청사 전경.(사진=KNS뉴스통신DB)
부산시청 청사 전경.(사진=KNS뉴스통신DB)

[KNS뉴스통신=도남선 기자] 부산시는 시내버스에 비해 운영여건이 열악하고 사고 발생 시 대형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큰 마을버스의 안전사고 예방 및 이용시민의 편의증진을 위해 2019년 하반기 마을버스 안전관리 지도점검을 하고 여객자동차운수사업 설비기준 위반, 타이어 마모기준 초과, 등화장치 부적합 및 소화기 관리 등의 자동차안전기준 및 운송사업자 준수사항을 위반한 108건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마을버스 안전관리 합동지도점검은 지난 9월 5일부터 10월 18일까지 부산시와 관할 구·군, 한국교통안전공단부산본부, 마을버스조합이 합동으로 61개 업체 571대 중 33개 업체 287대를 대상으로 마을버스운송사업체 차고지 및 기·종점 현장을 방문하여 자동차안전기준과 차량 정비·점검, 운송사업자 및 운수종사자 준수사항 등을 점검했다. 

이번 점검을 통해 합동점검반은 ▲등화장치 부적합(12건) ▲타이어 마모(12건) ▲차체 긁힘, 부식 및 차량 도색상태 퇴색(21건) ▲차량범퍼 손상(10건) ▲등록번호판 손상(6건) ▲시트 불량(5건) ▲소화기 충압 불량 등(3건) ▲에어컨 환기구 청소 불량(2건) ▲기타(37건) 등 자동차안전기준 및 운송사업자 준수사항 위반을 적발하였고 적발된 사업자에 대해서는 규정에 따라 과태료부과, 개선명령, 현지시정 등의 행정처분을 실시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그동안의 주기적인 점검으로 운송사업자의 안전의식이 높아졌으며 마을버스 차량 내·외부가 깔끔하고 청결하게 유지되는 등 점검효과가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라면서 “앞으로도 사업용 여객자동차의 지속적인 점검을 통해 시민들이 안심하고 쾌적하게 마을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며 운송사업자가 자율적으로 자체 수시 점검을 하도록 지도하는 등 안전사고 예방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도남선 기자 aegookja@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