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9 23:13 (화)
군산해경, 파출소 자기주도 근무로 해양안전 강화
상태바
군산해경, 파출소 자기주도 근무로 해양안전 강화
  • 이세환 기자
  • 승인 2019.11.07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개 파출소 관할 특성에 맞는 차별화된 안전관리
군산해경 파출소 근무 경찰관들이 익수자 구조 훈련을 하고 있다.
군산해경 파출소 근무 경찰관들이 익수자 구조 훈련을 하고 있다.

[KNS뉴스통신=이세환 기자]군산해경 소속 파출소가 관할 특성에 맞는 차별화된 해양안전관리로 더욱 안전한 바다를 만들고 있다.

지난 6일 군산해양경찰서에 따르면 관내 3개(해망·새만금·비응) 파출소가 각각 관할 특성에 맞는 자기주도 맞춤형 해양안전관리를 통해 안전한 바다 만들기에 일조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망파출소’는 연안구조정 계류지에 구조장비 보관함을 설치와 청사 내 1, 2층간 유선통신망을 구축해 각종 해양사고 대응 시간을 줄였다.

또한, 지역주민·어민과 민간연안순찰대를 구성해 민·관 협업을 통한 소통과 화합으로 연안해역 안전관리를 추진하고 있다.

‘새만금파출소’는 지난 4월 구조거점파출소로 전환해 연안해역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선제적 예방순찰을 대폭 강화했다.

관내 상습 고립자 발생지역인 쥐똥섬과 장자대교 밑 간출암, 선유도 해수욕장 간출암에 대해 조석 시간에 맞춰 자기주도적 예방순찰을 271회 실시했다.

이 결과 고립사고가 지난 해 14건에서 올 해는 6건으로 대폭 감소했다.

‘비응파출소’는 낚싯배 출항이 많은 만큼 집중순찰과 검문검색을 강화해 수배자 60명과 해양안전사범 34건을 적발했다,

이와 함께 출입통제구역인 군산항 남방파제 불법 출입 낚시객 38명을 적발해 안전사고를 예방했다.

김도훈 해양안전과장은 “자기주도 근무가 직원 간 공감대 형성은 물론 해양안전에도 큰 효과를 보고 있다”며 “개선이 필요한 부분을 적극 발굴해 대민 최일선 접점 부서인 파출소에서부터 국민의 안전을 챙겨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세환 기자 human0654@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