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3 23:15 (수)
건보공단 광주본부, '건강보장 정책세미나'서 비만문제 해법 모색
상태바
건보공단 광주본부, '건강보장 정책세미나'서 비만문제 해법 모색
  • 방계홍 기자
  • 승인 2019.11.07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 제주, 장수제주를 위한 비만예방 토론회 열어
제주지역 건강보험 정책세미나[사진=건보광주본부]

[KNS뉴스통신=방계홍 기자] 국민건강보험공단 광주지역본부(본부장 이원길)는 “제주도민의

지역 간 비만율 격차와 예방 대책”이라는 주제로「제4차 건강보장 정책세미나」를 지난 6일, 제주시 김만덕 기념관에서 개최했다.

공단 빅데이터(2016년 기준) 분석결과, 비만으로 인한 사회경제적 비용은 11조 4,679억 원으로 2013년 6조 7,695억 원에 비해 69% 증가하였고 그 중 의료비로 발생된 비용이 51.3%를 차지했다.

또한, 지역사회 건강조사결과(2018년)에 따르면 제주시의 비만율은 32.6%, 서귀포시 34.4%로 제주지역 비만율이 전국 평균 비만율 31.8%보다 높으며,

특히, 20~30대 젊은층을 중심으로 고도 비만율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어 제주도민의 비만문제는 매우 심각한 수준이다.

이번 정책세미나는 이러한 제주지역의 비만문제를 다루는 자리였으며, 발제를 맡은 제주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김수영 교수에 따르면, 건강과 만성질환의 결정요인은 유전이나 환경적 요인보다는 생활방식이 60%를 차지하며, 비만의 원인 또한 건강하지 못한 식습관과 운동∙생활습관이 쌓여서 발생되기 때문에 비만예방을 위해서는 건강에 대한 인식도 개선, 올바른 식습관 교육, 건강한 식품소비를 유도하는 지역사회의 정책적 접근이 우선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토론에 패널로 참여한 강명관 제주도청 보건건강 위생과장은 “비만을 줄이고 신체활동을 늘리기 위한 노력”에 대한 도청의 정책을 제언했고, 강기수 제주대학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는 “소아‧청소년의 비만예방과 치료”에 대해 비만치료 가이드라인이 표준화되고 전문가 집단과 학교 교사들을 위한 비만예방 지침서가 개발되기를 바란다고 제언했으며,

이어 채인숙 제주대학교 식품영양학과 교수, 고인숙 서귀포시 보건소장, 제갈윤석 제주대학교 체육교육과 교수, 양유선 공단 정책연구원 박사도 비만예방을 위한 안전한 먹거리, 신체활동의 중요성 등 다양한 의견을 제언했다.

건보공단 이원길 광주지역본부장은 “비만은 더 이상 개인의 문제가 아닌 가정, 학교, 지역사회가 함께 노력해야 할 과제이며 이번 토론회를 통해 건강, 장수 제주 실현을 위한 실천적 방안들이 마련되기를 희망하며 공단에서도 지역사회와 협력하여 제주도 비만문제 개선을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방계홍 기자 chunsapan2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