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3 10:37 (수)
박지원 “황교안 대표 박찬주 영입은 도로 박근혜당”
상태바
박지원 “황교안 대표 박찬주 영입은 도로 박근혜당”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11.05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박정민 기자]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이 5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박찬주 전 대장 영입 논란과 관련해 "황교안 대표와 한국당이 집토끼를 너무 의식해 도로 박근혜 당으로 돌아가려 하기 때문에 확장성이 없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이날 YTN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황 대표의 리더십이 삼청교육대 수준에 머물러 있고 한국당은 미래가 앙닌 삼청교육대 시대로 돌아가려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당의 인재영입은 혁신과 개혁 차원에서 당에 부족한 것을 채워 넣는 미래 지향적인 것이 되어야 하는데 한국당은 똑같은 사람이 똑같은 사람을 영입한다"고 꼬집었다.

나경원-강기정 운영위 국정감사 설전 논란에 대해서는 "야당이 아무리 발목을 잡고 심하게 비판한다고 해도 싸우는 청와대나 제동을 걸지 않고 앉아 있는 민주당 모두 무능의 극치"라며 싸잡아 비판했다.

그러면서 "강기적 (정무)수석은 광주 전남에서 가장 아끼는 후배다. (하지만) 욱하는 성격이 있다. 이제는 정무수석으로서 그러한 성격을 고쳐야 한다"고 부연했다.

박정민 기자 passion@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