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2 13:07 (화)
춘천시, 희망택시, 더 많이 달린다
상태바
춘천시, 희망택시, 더 많이 달린다
  • 박양균 기자
  • 승인 2019.11.04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희망택시 기존 5개면 17개 마을→8개면 34개 마을 확대 운영
시내버스 개편 시까지 시범 운행 실시…외곽 지역 교통 불편 해소

[KNS뉴스통신=박양균 기자] 교통 접근성이 취약한 마을주민들의 든든한 이동 수단인 희망택시가 확대 운영된다.

춘천시는 시내버스 노선 전면 개편시까지 희망택시를 시범 운영한다고 밝혔다.

희망택시는 이용요금 1,000원(1인)으로 마을 집결지에서 시내 거점지까지 오갈 수 있는 교통수단으로 2014년 시범 운영을 거쳐 2015년부터 공식 운영을 시작했다.

현재 희망택시는 남산면, 동면, 북산면, 사북면, 신동면 5개면 17개 마을에서 운행하고 있다.

시는 주민들의 편의를 위해 8개면 34개 마을까지 희망택시 이용 범위를 확대할 방침이며, 이번에 희망택시 운행 지역에 새로 포함되는 지역은 동산면과 서면, 남면이다.

신규 운행 마을은 관천리, 박암리, 후동2리, 광판2리 탑골, 방하리, 산수2리, 서천2리, 행촌리, 군자2리 재취골, 원창4리, 추천리, 대동리, 오탄1리, 월송 1‧2‧3리, 팔미2리 깨길, 증4리(새고개)로 이용 방법은 이장 등 대표자에게 전화로 배차를 요청한 후(마을 당 평균 주 10회) 각 마을 집결지로 가서 희망택시를 탑승한 후 병원이나 시장, 버스 터미널 등 시내 거점지로 이동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시범 운행 기간을 거친 후 희망택시 확대 운영 방안을 개선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시민의 이동권 보장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진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희망택시 탑승 인원은 2014년 1,525명 2015년 4,703명 2016년 5,186명, 2017년 5,470명, 2018년 8.157명, 2019년 9월까지 8,697명이며, 운행 횟수는 2014년 769회 2015년 2,287회 2016년 2,461회, 2017년 2,493회, 2018년 4,001회, 2019년 9월까지 4,881회다.

박양균 기자 gyun3251@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