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8 18:15 (월)
1인가구 소득, 전체 가구 소득 절반 못미처
상태바
1인가구 소득, 전체 가구 소득 절반 못미처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10.31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박정민 기자] 1인 가구의 근로소득이 2년 전에 비해 17.6% 가량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전체가구 근로소득의 30%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재정위원회 강병원 의원(더불어민주당)과 정책연구소 이음이 통계청 가계동향조사 등 가구 소득 관련 자료를 분석한 결과, 1인가구의 소득은 전체가구 소득의 절반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전체가구의 경상소득을 보면 2017년 2/4분기 대비 2019년 2/4분기 월평균 경상소득이 7.1% 증가했고 그 중 이전소득이 22.8%, 재산소득이 20.1% 각각 급증했다. 근로자가구는 이전소득이 19.2%로 가장 많이 증가했고 근로자외가구는 재산소득 26.4%와 함께 근로소득(22.5%) 이전소득(21.1%)도 크게 향상됐다. 

1인가구는 2017년 2/4분기 대비 2019년 2/4분기 월평균 경상소득이 약 10% 증가했으며 이 중 근로소득이 17.6%로 가장 크게 증가했고 이전소득도 7.2% 증가했다. 이에 반해 재산소득은 45.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인가구 중 근로자가구는 근로소득(15.4%), 이전소득(11.4%)은 증가한 반면, 사업소득(-52.0%), 재산소득(35.0%)은 감소하였다. 근로자외가구는 재산소득이 (-47.6%)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통계청/강병원 의원실
자료=통계청/강병원 의원실

2017년 2/4분기 기준 월평균 경상소득을 보면 1인가구는 약 151만원 전체가구는 약 341만원으로 1인가구의 월평균 경상소득이 전체가구의 50%에도 미치지 못했다. 2019년 2/4분기 1인가구 월평균 경상소득은 약 167만원이고, 전체가구는 약 365만원으로, 월평균 경상소득은 전체가구, 1인가구 모두 약간 상승한 것처럼 보이지만, 1인가구의 월평균 경상소득은 여전히 전체가구의 50%를 밑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근로소득을 보면 2017년 2/4분기 대비 2019년 2/4분기 1인가구의 근로소득이 상대적으로 많이 향상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전체가구의 월평균 근로소득과 1인가구 간 격차가 여전했다. 2017년 2/4분기 월평균 근로소득을 보면, 전체가구는 약 220만원, 1인가구는 약 80만원으로 전체가구가 1인가구보다 2.84배 더 많았으며 2019년 2/4분기 월평균 근로소득의 경우 전체가구가 1인가구보다 약 2.58배 더 많았다.

사업소득을 보면 2017년 2/4분기 기준 전체가구 사업소득은 약 70만원인데 반해 1인가구의 사업소득은 약 27만원이었으며, 2019년 2/4분기에는 각각 1만원 씩 감소했다. 전체가구의 사업소득은 1인가구의 사업소득에 비해 약 2.57배 더 많았다. 2019년 2/4분기 기준 전체가구의 사업소득은 1인가구보다 약 2.62배 더 많아 2017년 2/4분기보다 2019년 2/4분기에 사업소득 격차는 더 벌어졌다.

재산소득의 경우 전체가구는 2017년 2/4분기 대비 2019년 2/4분기에 20.1% 증가했으나 1인가구는 45.1%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전소득의 경우 전체가구는 같은 기간 22.8% 증가한데 비해 1인가구는 7.2% 증가에 그쳤다.

상대적 빈곤율의 경우, 2012년부터 2018년 2/4분기까지 전체가구와 1인가구의 시장소득 및 가처분소득을 보면 등락이 반복되지만 전체적으로 개선되었다고 보기는 어려웠다. 1인가구의 상대적 빈곤율은 전체가구에 비해 2~3배 가량 높게 나타났다.

강 의원은 “1인가구 비중이 늘어나고 있지만 이들의 소득은 여전히 낮은 수준에 머무르고 있어 또 다른 빈곤계층으로 전락할 가능성이 높다”며 “특히 독거노인 비중이 크게 늘어나고 있는 현실을 고려해 1인가구의 소득 수준을 개선할 수 있는 정책이 특히 중요해졌다”고 강조했다.

박정민 기자 passion@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