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2 22:14 (화)
강화군, 빅데이터로 민원 살핀다
상태바
강화군, 빅데이터로 민원 살핀다
  • 김재우 기자
  • 승인 2019.10.28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 홈페이지, 국민신문고 등 통해 민원데이터 분석

[KNS뉴스통신=김재우 기자] 강화군(군수 유천호)이 빅데이터를 활용한 군민 맞춤형 정책을 추진한다.

군은 지난 1년 동안 군 홈페이지, 국민신문고 및 생활불편신고 앱을 통해 제기된 모든 민원데이터를 기반으로 분석을 마치고, 이를 정책에 반영할 계획이라고 28일 밝혔다.

이번 민원분야 빅데이터 분석은 별도의 예산 없이 범정부 플랫폼 ‘혜안’을 사용해 자체 기술로 진행했으며, 4차 산업혁명의 근간이 되는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한 군민의 민원수요 파악에 주안점을 두었다.

분석 민원 건수는 총 3,776건으로 그중 교통분야가 45%로 가장 많았으며, 생활환경분야가 16%로 그 뒤를 이었다. 세부내역을 보면 교통분야는 대부분 불법주정차와 교통불편 신고이고, 생활환경 분야는 쓰레기, 공사, 오염, 소음 순으로 나타났다.

이에 군은 민원의 근본적 해결을 위해 공영주차장 확대, 생활 쓰레기 불법투기 감시 CCTV를 확대하는 대민정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유천호 군수는 “앞으로도 데이터 기반의 효율적 행정 추진으로 군민의 요구에 부응하는 함께하는 군정을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 1매) 군 관계자가 민원분야 빅데이터를 분석하고 있다.

김재우 기자 woom00211@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