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8 18:15 (월)
김종훈 의원 “현중 협력업체 불공정 갑질, 엄중 처벌해야”
상태바
김종훈 의원 “현중 협력업체 불공정 갑질, 엄중 처벌해야”
  • 김관일 기자
  • 승인 2019.10.28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정론관서 기자회견… 조성욱 공정위원장 만나 조선사 불공정 갑질 조속처리도 요청
기자회견 모습 [사진=김종훈 의원실]
기자회견 모습 [사진=김종훈 의원실]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김종훈 의원(민중당, 울산 동구)이 현대중공업의 협력업체에 대한 불공정 갑질에 대해 엄중한 처벌을 촉구하고 나섰다.

김 의원은 28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대중공업의 협력업체 불공정 갑질에 대한 조속한 조사와 처벌을 요구했다.

김 의원은 “현대중공업은 조선업 불황으로 인한 어려움을 기성금 삭감 등 운명공동체인 협력업체들에게 전가해 왔다”며 “공정위와 중기부, 검찰 등도 불공정 갑질을 조사 중이지만 결과발표가 늦어지는 등 재벌눈치보기 의혹까지 나온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특히 “협력업체들의 어려움은 임금체불과 4대보험 연체, 생계형 대출 중단 등 하청업체 노동자들과 가족들의 생계마저 위협한다”면서 “정부 유관부처들은 조속한 조사와 엄중한 처벌을 내려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현중갑질피해자대책위 이원태, 김도협 대표와 조선3사피해자대책위 한익길 대표 등도 참석했다.

조성욱 공정위원장과 대화 모습 [사진=김종훈 의원식]
조성욱 공정위원장과 대화 모습 [사진=김종훈 의원식]

김 의원은 기자회견에 앞서 국회 의원실에서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을 면담하고 현대중공업 불법하도급 조사결과 발표가 늦어지는 점, 임금체불 등 하청노동자들의 생존문제, 근본적인 하도급 관행을 바로잡기 위한 공정위의 노력 등을 당부했다.

이에 조 위원장은 공감을 표하고 “내부적으로 토론을 지속적으로 하고 있다”며 “현대중공업 등 조선3사와 협의 등 불공정 하도급과 관련한 신속한 조사와 처리를 적극적으로 해갈 것”이라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