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0 18:52 (수)
서암 김양수 서각가, 마산향교 풍화루 복원 기문 새겨
상태바
서암 김양수 서각가, 마산향교 풍화루 복원 기문 새겨
  • 김관일 기자
  • 승인 2019.10.28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글 궁체 1000여자 음각으로 진행… 한글 자음과 모음 특성 살려 조각
복원작업 박해호 한식소목기능보유자, 김영진 건축도장 기능사 등 참여
서암 김양수作 / 마산향교 풍화루 기문(가로 1.80㎝x세로 48㎝)
서암 김양수作 / 마산향교 풍화루 기문(가로 1.80㎝x세로 48㎝)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마산향교의 전통적 대표건물 풍화루에 서암 김양수 서각가가 기문을 복원했다.

마산향교의 전통적 대표건물은 크게 대성전과 명륜당 그리고 풍화루다. 복원한 풍화루는 전통목조건물로 단청이 화려하며 모시는 신들의 문과 유림들이 다니는 문이 구별된 목조건물로서 명륜당 대성전을 일통하는 곳이다.

마산향교 전교 진주인 후농 강갑이(창원시 마산합포구 진동면 교동1길 86) 는 풍화루 기문을 공기 2517년 6월 완성하고 서각으로 제작했다.

김양수 서각문화재전문위원(한국불교서각회장)는 마산향교 풍화루 기문(가로1.80㎝x세로 48㎝)에 한글 궁체 1000여 자를 음각으로 새겼다. 각법은 충도법과 삽도법으로 한글의 자음과 모음의 특성을 살려 세련미를 주고 글씨는 흰색 상감기법으로 만들었다.

풍화루 기문은 풍화루의 화려함을 위해서가 아니라 선조들의 옛 문물을 계승하게 하는 목적에서 조성됐다. 유림들은 향교의 발전에 주력하고 길이 풍화루에 발걸음이 일년 365일 끊어지는 날이 없기를 바라는 뜻이 담겨 있다.

한편, 이번 풍화루 복원에서 염우판(운각)은 박해호 문화재수리(제4494호) 한식소목기능보유자가 맡아 나무가 가지고 있는 결을 오묘하게 조화시켜 대칭적으로 구상, 조립 과정에 따라 전통 아교로 접착해 틈새를 줄여 변형을 최소화하여 예술성을 부각시켰다.

도장분야는 김영진 건축도장기능사가 흡수성이 좋은 고유의 먹물을 이용해 1차 도장 처리와 친환경 페인트로 중도하고 상도에는 우레탄으로 나무 수명을 늘렸으며, 미를 더하기 위해 화학적 물질을 첨가하지 않고 친환경 도료를 사용했다. 화학적 해충 방제작업 대신 전통 열처리 방식을 택해 60도 건조에서 24시간 열처리 후 작업 전 습기와 변형을 고려해 실리카갤(방습제)로 관리했다.

서암 김양수 서각문화재전문위원(서암문자조형연구소장)은 한국서각협회초대 경남지부장, 사회단체 경남서각회 초대 회장, 한국서각협회 자문위원, 한국불교서각회장 등을 역임했으며 거창양민학살유적지 천유문 역사교육관 위패봉안각 등 서각과 촉석루 시문 판각 복원, 악양루 경상남도 문화재자료 제190호 기문 중수기 주련 원운 차운 30여개 복원 등을 진행했으며 대한민국 공예대전 대상인 문화광광부장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