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6 10:53 (토)
진천군 공사장생활폐기물 65% 감소…조례 개정 효과 ‘톡톡’
상태바
진천군 공사장생활폐기물 65% 감소…조례 개정 효과 ‘톡톡’
  • 성기욱 기자
  • 승인 2019.10.24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사장생활폐기물 발생량 111톤/월에서 39톤/월 줄어
진천군 청사 입구 모습 [사진=진천군]
진천군 청사 입구 모습 [사진=진천군]

[KNS뉴스통신=성기욱 기자] 충북 진천군이 공사장생활폐기물 처리 수수료 조정을 통해 폐기물 발생량을 효과적으로 감소시키고 있다.

군에 따르면, 공사장생활폐기물의 처리 수수료가 타 지역에 비해 낮아 폐기물이 무분별하게 반입 및 처리되고 있어 이를 개선하기 위해 수수료를 현실화하는 조례 개정을 추진했다.

지난 7월 1일 개정된 조례를 시행하고 3개월이 흐른 지금, 전년도 동월 대비 공사장생활폐기물 발생량이 111톤/월에서 39톤/월로 65%정도가 감소하는 효과를 보였다.

이런 효과와 더불어 군은 읍‧면에 신고된 공사장생활폐기물에 대해 읍·면 이장 및 사회복무요원을 적극 활용해 폐기물 배출자와 배출장소를 확인 후 처리하는 방안도 추진해 관내 공사장폐기물 관리에 만전을 기한다는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군에서는 중간처리업자도 공사장생활폐기물의 위탁 처리가 가능함을 적극적으로 홍보하는 등 방치되는 폐기물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더욱더 쾌적한 생거진천을 만들어가기 위해 다양한 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성기욱 기자 skw8812@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