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2 16:59 (화)
윤이상국제음악콩쿠르, 통영서 개최
상태바
윤이상국제음악콩쿠르, 통영서 개최
  • 정호일 기자
  • 승인 2019.10.23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6일에서 11월 3일까지 통영국제음악당에서

[KNS뉴스통신=정호일 기자] 세계적인 작곡가 윤이상의 음악을 기리고 차세대 유망 음악인을 발굴하고 육성하기 위해 2019 윤이상국제음악콩쿠르 피아노 부문이 오는 26일에서 11월 3일까지 통영국제음악당에서 열린다.

경상남도·통영시·MBC경남이 주최하고 통영국제음악재단이 주관하는 윤이상국제음악콩쿠르는 지난 2003년 창설 이래 국내 최초의 유네스코 산하 국제음악콩쿠르 세계연맹(WFIMC)에 가입승인을 획득과 함께 문화체육관광부 평가에서 3회의 1위, 2014년 WFIMC 총회 유치 등 굵직한 성과를 거두며 성장해왔다.

수상자들에게는 총 상금 6,900만원(우승 상금 3,000만원)이 수여되며 본상과 아울러 윤이상의‘인터루디움 A’를 가장 잘 해석한 연주자에게 주어지는 윤이상 특별상과 유망한 한국인 연주자에게 주어지는 박성용영재특별상 그리고 관객들로부터 가장 많은 호응을 얻은 연주자에게 주어지는 유네스코 음악창의도시 특별상이 마련되어 있다. 또한 입상자는 향후 통영국제음악재단에서 기획하는 공연에서 연주할 수 있는 기회가 함께 주어진다.

이번 콩쿠르엔 총 19개국 154명의 참가자가 예심에 지원했으며 지난 7월 초 파리에서 개최된 예비심사에서 본선심사위원장 미셸 베로프를 중심으로 구성된 국외심사위원단의 엄정한 심사를 거쳐 6개국 27명의 본선 합격자를 선정했다.

본선에 참가한 진출자는 1·2차 본선에서 모차르트 소나타, 하이든 소나타, 베토벤 소나타, 윤이상의 ‘피아노를 위한 5개의 소품’, ‘인터루디움 A’등을 연주하며, 결선 진출자들은 베토벤, 쇼팽, 브람스, 차이콥스키, 라흐마니노프, 프로코피예프의 피아노 협주곡 중 한 곡을 선택하여 오케스트라와 협연한다.

또한, 콩쿠르 결선에서는 2012년부터 결성된 통영국제음악재단의 통영페스티벌오케스트라(TFO)가 참여해 콩쿠르의 수준을 한층 끌어올릴 것으로 기대되며 특히 2016 윤이상국제음악콩쿠르의 심사위원장으로 활약한 지휘자 김대진이 오케스트라를 이끌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2019 윤이상국제음악콩쿠르를 개최하는데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전세계의 유망하고 실력 있는 피아니스트들의 불꽃 튀는 선의의 경쟁을 통영국제음악당에서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호일 기자 hoiel@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