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공직자들, 연구모임으로 창의적인 변화 이끈다
상태바
화성시 공직자들, 연구모임으로 창의적인 변화 이끈다
  • 김재우 기자
  • 승인 2019.10.22 2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재우 기자]

화성시의 기분 좋은 변화에 공직자들이 팔을 걷어붙이면서 보다 혁신적인 변화가 일어날 전망이다.

시는 공직자 정책 연구모임에서 제안된‘화성시 토지비축 추진을 위한 기초연구’ 등 6개의 우수과제를 선정하고 이를 내년부터 단계적으로 시정에 반영할 계획이라고 22일 밝혔다.

공직자 정책 연구모임은 지역을 위해 자발적으로 모인 공직자 모임으로 70여 명이 총 12개 팀으로 나눠 올 4월부터 6개월간 운영됐다.

이들은 근무 시간 외 정기 모임과 자료조사, 전문가 자문 등을 통해 시정 과제를 도출했으며, 지난 14일 모두누림센터에서 최종 활동결과 발표회를 열고 이를 공개했다.

이에 ▲난개발 방지 및 생활밀착형 SOC 사업 추진을 위한 토지비축제도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도로 신설 및 확장 시 우선순위를 선정하는 교통정책 분석시스템 도입 방안이 최고 점수를 받았다.

또한 ▲어린이 보행안전을 위한 교통시설 개선방안 연구 ▲유휴지 활용증진과 중소벤처센터 유치의 효율성 제고방안 연구 ▲기반시설 확충 및 개발이익 공유를 위한 화성형 사전협상제 도입방안 ▲지역과 함께 윈윈! 산학 협력모델 구축 방안도 우수과제로 선정됐다.

이들 팀에는 팀당 100만 원의 포상금과 실적가점, 최고 점수를 받은 두 팀에는 선진지 견학 인센티브가 지원된다.

김종대 기획조정실장은 “선정된 우수과제들을 적극 도입해 지방자치행정의 질적 수준을 크게 높일 것”이라며, “조직 내 자발적인 연구문화가 확산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김재우 기자 woom00211@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