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1 19:49 (수)
담양군, 축사 악취저감 미생물배양실 건립 ‘박차’
상태바
담양군, 축사 악취저감 미생물배양실 건립 ‘박차’
  • 방계홍 기자
  • 승인 2019.10.22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진흥청 농촌지도기반조성 사업 국비예산 25억 원 확보
△담양군청 전경
△담양군청 전경

[KNS뉴스통신=방계홍 기자] 담양군(군수 최형식)이 축사 악취로 인한 주민 생활권 침해 및 갈등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농촌진흥청 농촌지도기반조성 사업 25억 원(국비 12.5억 원, 군비 12.5억 원)을 확보해 2020년까지 660㎡ 규모의 축사 악취저감 미생물배양실을 건립한다.

현재 군 농업기술센터에서 연간 140∼150톤의 친환경 미생물을 공급하고 있지만 기존의 미생물 배양시설로는 담양군의 전체 축사 악취의 해결이 어려운 실정이다.

이에 따라 신규로 축사 악취저감 미생물배양실을 건립해 악취 악취저감 미생물 과 농업용미생물을 연간 250∼300톤 공급할 계획이며, 농촌진흥청 및 전라남도농업기술원 축산연구소와 함께 악취저감 미생물 균주 개발을 시험·연구할 계획이다.

현재 미생물은 농축산업 분야에서 악취저감, 난분해성 유기물 가용화, 선충방제, 육질개선, 사료효율 증대 등의 효과가 검증되어 많은 농축산농가들이 적극적으로 이용하고 있다.

이병창 군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이번 축사 악취저감 미생물배양실 건립을 통해 악취 없는 담양군 생태환경 조성으로 주민의 행복생활권 보장과 아울러 농축산업농가의 생산성 향상 및 안정적인 소득증대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방계홍 기자 chunsapan2@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