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6 10:53 (토)
국내 최초 라벨 없는 PET병 수돗물 '미추홀참물' 공급
상태바
국내 최초 라벨 없는 PET병 수돗물 '미추홀참물' 공급
  • 김재우 기자
  • 승인 2019.10.22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재우 기자]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 상수도사업본부에서는 기존 절취선이 있는 비접착식 라벨 방식의 인천 수돗물인 미추홀참물 병입수(PET) 용기를 국내에서 처음으로 라벨이 없는 페트병(1.8리터)으로 제작하여 재해 및 단수 비상급수지역 인천 시민에게 본격 공급한다고 밝혔다.

인천시는 정부의 일회용품 감량정책에 따라 지난해 320만병 공급한 병입수 수돗물을 2020년까지 60%이상 단계적으로 감산 공급을 진행 중에 있으며, 올해에는 수돗물 홍보용 및 단수·재난지역, 사회적 약자 등에 대하여 200만병 공급을 추진 중에 있다.

올해초 환경부는 포장재 재질·구조개선 등에 관한 기준의 개정안을 확정하고, 페트병 등 9개 포장재의 재활용 등급기준을 기존 1~3등급에서 최우수, 우수, 보통, 어려움 4단계로 개선했다.

페트병의 라벨이 쉽게 분리할 수 있도록 절취선이 있으면,우수등급, 비접착식 라벨이 페트병과 분리가 어려운 재질이더라도 절취선이 있으면 '보통' 등급을 부여한다. 그러나, 페트병 라벨의 분리를 통한 재활용 확대 정책에 대해 환경단체 및 언론에서 많은 논쟁이 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이번 사업은 페트병과 라벨을 분리하여 배출해야하는 문제에 대해 근본적으로 해결하는 획기적 방안이다.

인천상수도사업본부는 라벨 없는 PET병의 제작을 위해 국내 유통 중인 페트병 용기제작사와 재활용 수거업체의 의견을 수렴하고, 라벨분리 작업에 따른 수거업체의 애로사항 해소하기 위해, 용기제작사와의 협업으로 기존 용기의 무게와 규격, 운반 등에 따른 안전도를 유지하고 환경부와 협의를 마친 필수표시 항목(미추홀참물 로고, 인천광역시 및 영문로고, 비매품)을 양각 방식으로 표현한 시제품용기를 올해 9월 제작을 완료하였다.

인천상수도사업본부 박영길 본부장은 “이번 라벨이 없는 미추홀참물 병입수(PET)의 공급을 통해 재활용의 확대와 새로운 디자인의 개발이 확산되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밝히고, “이를 계기로 62%의 낮은 재활용율의 100% 달성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우 기자 woom00211@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