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7 22:14 (화)
홍콩 민주화 단체 리더 폭도들이 습격, 망치로 머리 부상
상태바
홍콩 민주화 단체 리더 폭도들이 습격, 망치로 머리 부상
  • KNS뉴스통신
  • 승인 2019.10.18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10월 16일 홍콩 구룡 몽콕 지역에서 시민인권전선(CHRF)의 지미 샴이 망치를 휘두르며 폭행을 당하는 등 비디오 저널리스트가 피가 묻은 바닥을 촬영하고 있다.ⓒAFPBBNews
2019년 10월 16일 홍콩 구룡 몽콕 지역에서 시민인권전선(CHRF)의 지미 샴이 망치를 휘두르며 폭행을 당하는 등 비디오 저널리스트가 피가 묻은 바닥을 촬영하고 있다.ⓒAFPBBNews

[크레디트 ⓒAFPBBNNews=KNS뉴스통신]홍콩에서 민주화 요구 시위를 주최하는 시민 단체 "민간 인권진선(Civil Human Rights Front)"은 이 단체 지도자의 지미 샴(Jimmy Sham)씨가 16일 망치를 가진 정체 불명의 괴한들에게 습격 당하고 피투성이로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샴 씨는 몽콕(Mongkok)지구에서 망치를 가진 4,5명에게 습격당했다고 발표. 습격을 "정치적 테러"라고 표현하고 있다.

발표에 의하면 샴 씨는 머리를 다쳐 피를 흘렸고, 광화(Kwong Wah)의원으로 이송되었고 구급대가 도착한 시점에 의식은 있었다고 한다.

인터넷상에는 빨간 티셔츠를 입고 노상에 누워있는 샴 씨 밑에 피가 맺혀 있는 사진이 게시되어 있다.

민간 인권 진선은 비폭력 운동을 호소하고 있어 이번 여름에는, 중국에의 범죄 용의자 인도를 가능하게 하는 조례 개정에의 평화적인 항의 데모를 잇따라 주최. 기록적인 규모로 시위 행진이 벌어졌다.

홍콩에서는 지난 몇 개월동안 중국 정부 지지자에 의한 민주 활동가의 습격이 잇따르고 있어 샴 씨는 8월에도 습격 당했었다.

KNS뉴스통신 kns@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