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20:15 (목)
남원주역세권, 투자선도지구 토지 공급 착수
상태바
남원주역세권, 투자선도지구 토지 공급 착수
  • 박에스더 기자
  • 승인 2019.10.17 0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주역세권 조감도
남원주역세권 조감도

[KNS뉴스통신=박에스더 기자] 원주시(시장 원창묵) 남원주역세권 투자선도지구 개발 사업이 본격 토지 공급에 착수했다.

원주시와 한국토지주택공사가 공동 시행자로 참여하는 남원주역세권개발 투자선도지구 사업이 오는 21일(월) 준주거용지를 시작으로 본격 토지 공급에 들어간다.

공급 대상 토지는 준주거용지 총 33필지 가운데 대토보상 및 생활대책용지를 제외한 23필지 14,464㎡이며, 건폐율과 용적률은 각각 70%와 350%이다.

준주거용지 공급 및 입찰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LH청약센터 홈페이지(https://apply.lh.or.kr)에서 확인하거나 LH공사 강원원주사업단 판매보상부로 문의하면 된다.

남원주역세권 개발 투자선도지구 사업의 전체 공급 용지는 주택건설용지 203,597㎡(공동주택 6필지, 준주거 33필지, 단독주택 133필지), 상업업무시설 38,247㎡(21필지)이며, 학교 및 공공청사, 도로 등 공공시설용지 226,943㎡가 함께 조성될 계획이다.

아울러 올해 안에 강원도로부터 실시계획변경 승인을 받으면 공동주택용지 1필지에 대한 매각 공고를 추가로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2020년 이주 및 생활 대책의 일환으로 공급되는 이주자용 단독주택 용지를 비롯해 중부권 최대의 교통 요충지로서 지역 발전 및 상업 기능의 활성화를 선도할 상업용지 및 업무시설용지 등도 단계적으로 공급된다.

특히, 이번에 공급되는 준주거용지와 공동주택용지에 대해서는 3년 무이자 할부 등을 시행할 예정이어서 개인 및 건설사의 비용 부담 완화 및 지역 경기 회복에도 일조할 전망이다.

한편, 남원주역세권 개발 투자선도지구 사업은 중앙선 복선 건설에 따라 신설되는 남원주역 일원을 체계적으로 개발함은 물론 원주시의 도시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무실동 837번지 일원 469,824㎡에 총사업비 2,844억 원을 투입하는 사업으로, 원주시와 LH공사가 각각 10:90의 지분으로 공동 추진하고 있다.

원주시 관계자는 “남원주역세권은 교통(도로, 철도)·학교·판매시설 등 각종 기반 여건을 갖추고, 인근에 3개 대학이 입지해 있는 등 교통, 교육, 주거, 문화가 어우러진 양질의 택지를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고 전했다.

박에스더 기자 yonhap003@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