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0 22:40 (월)
경북도, 내년 문화재청 문화재활용 공모사업 58건 선정
상태바
경북도, 내년 문화재청 문화재활용 공모사업 58건 선정
  • 장세홍 기자
  • 승인 2019.10.15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활용사업. [사진=경북도]
문화재활용사업. [사진=경북도]

[KNS뉴스통신=장세홍 기자] 경북도는 2020년 문화재청 지역문화재 활용 공모사업에 도내 58개 사업이 선정돼 국비 30여억 원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지역문화재 활용 사업은 문화재의 가치와 의미를 새롭게 콘텐츠화한 프로그램형 사업으로 문화재청에서 지난 6월~9월까지 공모 접수해 전국에서 530여 건이 신청 접수됐다.

이번에 선정된 경북도의 사업은 ▴생생문화재 사업 16건 ▴향교·서원 활용사업 18건 ▴문화재야행 사업 3건 ▴전통산사 활용사업 4건 ▴고택·종갓집 활용사업 7건 ▴지역문화유산 교육사업 5건 ▴세계유산 활용프로그램 2건 ▴세계유산 홍보프로그램 3건 등 8개 분야 총 58건으로 올해의 43건과 대비해 15건이(올해대비 35%) 증가했다.

특히 경주 및 안동시의 경우 지역문화유산 활용사업 7개 분야에 선정된 것을 비롯해 경북도는 문화재 최다 보유지역답게 문화재청 공모사업에서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뒀다.

생생문화재 사업은 지역의 특색있는 문화재를 인적·물적 자원과 결합해 교육·공연·관광자원으로 활용하는 프로그램으로 16개 사업이 선정됐고 향교·서원 활용사업은 향교·서원의 교육적 기능을 활용한 프로그램으로 올해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도내 4곳의 서원을 포함해 18개 사업이 선정됐다.

문화재야행 사업은 3개 사업이 선정, 기존 경주시(신라문화)․안동시(유교문화)와 더불어 고령군이 신규 사업대상으로 선정돼 문화재의 야간활용을 극대화한 프로그램 개발을 통해 대가야 문화를 널리 알리는 계기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부석사, 봉정사 등 지역의 유수한 고찰을 활용하는 전통산사 활용사업과 지역문화유산 관련 교육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문화유산에 대한 일반의 이해를 제고하는 지역문화유산 교육 사업은 각각 4개 사업과 5개 사업이 선정됐다.

2020년에 처음 시행되는 고택·종갓집 활용사업은 고택·종갓집이 가진 의미와 가치를 보존하고 이를 활용해 교육․체험․공연하는 프로그램으로 7개 사업이 선정됐다.

세계유산 활용 및 홍보 프로그램은 2020년부터 공모사업으로 전환됐으며, 세계유산 활용프로그램 2개 사업과 홍보프로그램 3개 사업이 선정됨으로써 하회·양동마을을 비롯한 도내 세계유산의 보편적 가치를 널리 홍보하고 관광자원으로 활용하는데 큰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부섭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최근 문화재 관련 정책이 단순 관람에서 벗어나 체험하고 소통하는 방향으로 변화하고 있다”며 “앞으로 지역 문화재를 활용한 맞춤형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개발함으로써 관련분야 전문인력 양성 및 고용 창출을 도모하는 등 문화경북의 위상을 드높일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장세홍 기자 jsh953@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