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8 12:22 (월)
태풍 ‘미탁’ 피해 지원 ‘임시 조립주택 설치사업 추진단’ 운영
상태바
태풍 ‘미탁’ 피해 지원 ‘임시 조립주택 설치사업 추진단’ 운영
  • 한다영 기자
  • 승인 2019.10.15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한다영 기자] 행정안전부는 제18호 태풍 ‘미탁’ 피해로 인한 이재민에게 임시 조립주택을 보다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15일부터 지자체(강원도, 경상북도)와 관계 전문기관이 함께 참여하는 ‘임시 조립주택 설치사업 추진단’을 구성해 운영키로 했다.

추진단에서는 이재민들이 하루 빨리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조립주택 제작 및 수급 상황을 집중적으로 관리하고, 기반시설 설치와 건축법에 따른 가설건축물 신고 등 행정절차도 병행처리 한다는 방침이다.

현재까지 수요 조사된 임시 조립주택은 총 86동(삼척 65, 울진 20, 영덕 1)으로 제작‧설치를 위한 절차 등이 진행되고 있으며, 신속하게 지원될 수 있도록 지자체와 협력해 적극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행안부는 재난복구정책관 주재로 오는 16일 현장에서 ‘임시 조립주택 설치사업 추진단’ 대책회의를 개최해 지난 강원 동해안 산불피해 조립주택 지원 사례를 공유하고 추진사항 점검 및 실질적인 지원 대책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한다영 기자 dayoung@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