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9 21:35 (월)
장경식 경상북도의회 의장, 독도의용수비대원 위문
상태바
장경식 경상북도의회 의장, 독도의용수비대원 위문
  • 안승환 기자
  • 승인 2019.10.14 2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용수비대, 경상북도의회가 기억하겠습니다."
사진=경상북도의회
10월 14일 장경식 의장이 최부업 독도의용수비대원을 찾아 인사를 나누고 있다.[사진=경상북도의회]

[KNS뉴스통신=안승환 기자] 장경식 경상북도의회 의장은 일본의 독도 도발을 규탄하고 독도주권 칙령반포(1900년 10월 25일) 119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10월 14일(월) 독도를 찾았다.

장경식 의장은 독도의용수비대 최부업(89세, 포항) 대원을 찾아 숭고한 나라사랑과 희생정신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독도의용수비대는 6.25 전쟁의 혼란을 틈타 독도에 대한 일본인의 침탈행위가 잦아지자, 홍순칠 대장을 비롯한 33명의 6.25 참전 용사들이 의병(義兵)을 조직해 일본의 독도 불법 침입으로부터 영토 주권을 지킨 순수 민간 조직으로 현재 대원 대부분이 타계하였으며 6명이 생존해 있다.

1953년 창설된 독도의용수비대는 1956년 국립경찰에 수비업무를 인계할 때 까지 일본의 불법침임을 저지해왔고, 동도 암벽에 ‘한국령’조각을 새기는 것을 포함해 우리 영토 표지판 설치, 등대 설치 지원으로 실효적 지배가 전쟁의 소용돌이 속에서도 단절 없이 이어지도록 노력했다.

사진=경상북도의회
지난 8월 20일 장경식 의장이 대전현충원 독도의용수비대묘역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 [사진=경상북도의회]

장경식 의장은 “일본의 독도 침탈에 대한 야욕이 더욱 치밀해지고 노골화 되고 있는 지금, 민간인 신분으로 대한민국 영토를 단호히 수호한 독도의용수비대원과 유가족 분들의 나라사랑과 불굴의 희생정신을 경상북도의회가 계승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상북도의회는 최근 ‘2019년 日방위백서’에서 독도가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기술한 것에 대해 강력 규탄하고 즉각 폐기할 것을 촉구한 바 있으며, 장경식 의장은 지난 8월 대전현충원 독도의용수비대 묘역을 참배하고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린 바 있다.

안승환 기자 no1news@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