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9 13:36 (월)
어기구 “원자력환경공단, 방폐물 절반밖에 처분 못해”
상태바
어기구 “원자력환경공단, 방폐물 절반밖에 처분 못해”
  • 조현철 기자
  • 승인 2019.10.14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단의 검증 및 관리능력 부족도 하나의 원인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

[KNS뉴스통신=조현철 기자] 방사성폐기물 관리를 수행하기 위하여 설립되어 경주에 소재한 중저준위 방사성 폐기물(방폐물) 처분시설을 운영하고 있는 한국원자력환경공단(원자력환경공단)이 지난해 당초 계획했던 방폐물 처분계획의 절반에 불과한 방폐물을 처분하는 데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충남 당진시)은 원자력환경공단이 2018년 중저준위 및 방사성동위원소 폐기물을 7,833드럼 인수하는 것으로 계획했으나, 실제 인수량은 절반에 불과한 3,958드럼밖에 처분하지 못했다고 밝히며, 특히, 최근 인수실적은 2016년 7,1946드럼, 2017년 5,426드럼 등으로 해마다 급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어 의원은 인수실적이 급감하는 이유에 대해 “시설의 저장, 처분여건이 충분히 갖춰지지 못한 것이 주요원인이지만, 인수대상 방폐물에 대한 원자력환경공단의 검증능력 부족도 하나의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지난해 원자력환경공단은 한국원자력연구원으로부터 중저준위 방폐물 800드럼을 인수할 계획이었으나, 실제 인수는 이뤄지지 않았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이 2015년부터 원자력환경공단에 인도한 방폐물 2,600드럼 중 945드럼에서 방사능 분석 데이터 오류가 발생한 사실이 2018년 9월 원자력연구원의 자진신고로 뒤늦게 알려졌고, 이로 인해 방폐물 인수를 중단했기 때문이다. 방폐물 인수 및 처분책임이 있는 원자력환경공단은 한국원자력연구원의 자진신고때까지 수년동안 이러한 사실을 전혀 알지 못했다.

어 의원은 “처분대상 방폐물의 방사능 분석 데이터의 오류에 대한 책임은 1차적으로 위탁자인 한국원자력연구원에 있지만, 방폐물을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관리할 책임이 있는 원자력환경공단도 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원자력환경공단이 자체 검증 및 관리능력을 조속히 강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조현철 기자 jhc@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