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9 17:26 (화)
칠곡군, 제7회 낙동강세계평화 문화대축전 성료
상태바
칠곡군, 제7회 낙동강세계평화 문화대축전 성료
  • 장완익 기자
  • 승인 2019.10.15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칠곡군
사진=칠곡군

[KNS뉴스통신=장완익 기자] ‘칠곡, 평화로 흐르다’의 주제로 지난 11~13일까지 사흘간 칠곡보 생태공원 일원에서 열린 제7회 낙동강세계평화 문화대축전(이하 낙동강 대축전)이 성황리에 폐막했다.

이번 낙동강 대축전은 육군 제2작전사령부의 ‘제10회 낙동강 지구 전투전승행사’와 통합 개최되면서 430m 부교 등 평소에 접합 수 없는 군(軍) 콘텐츠와 대축전의 70여 개 넘는 전시·체험 콘텐츠가 만나 볼거리, 즐길 거리가 더욱 알차고 풍성했다.

칠곡군 관계자는 올해 축전은 역대 최대 규모인 35만 명 이상의 관람객이 방문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사진=칠곡군
사진=칠곡군

이번 대축전의 흥행 요인으로는 민·군 통합 행사로 인한 시너지 효과, 롤러장, 별빛유원지, 드론쇼, 에티오피아 문화관 등 지난해보다 다양해진 체험·공연 콘텐츠가 꼽히고 있다.

또 공연과 식사를 동시에 즐길 수 있는 푸드 코트 형식의 식당 운영, 셔틀버스 및 주차장 확대, 대형그늘막 설치 등 관람객의 편의성을 높인점과 청명한 가을 날씨도 관람객 유치에 한 몫을 했다.

특히, 6.25전쟁 당시 격전지인 낙동강, 관호산성 등의 실경을 배경으로 파사드, 레이저 등의 최첨단 특수효과가 동원된 ‘실경 뮤지컬 55일’은 이번 대축전의 백미로 관람객의 이목이 집중됐다.

이번 낙동강 대축전은 ▲6.25전쟁 당시 낙동강 방어선을 사수해 인천상륙작전을 가능하게 만든 워커 장군의 손자 샘 워커 명예 군민증 수여 ▲북한군의 자고산 303고지 학살에서 생존한 제임스 러드의 가족 방문 ▲주 무대에 마련된 전몰장병을 위한 빈자리 ▲다부동 전투의 영웅 백선엽 장군 방문 ▲에티오피아 칠곡평화마을 자립선포식 ▲303고지 추모비 참배 등 낙동강 방어선 전투를 재조명하고 참전용사의 희생을 기리는 축제 본연의 목적에도 충실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사진=칠곡군
사진=칠곡군

개막 첫날인 11일은 어린이 평화 동요제, 육군 프린지 공연, 통합개막식, 개막 축하 공연, 불꽃쇼가 펼쳐졌으며, 둘째 날은 호국로 걷기 체험, 향사 박귀희 명창 기념공연, 의장대·군악대 공연, 축하비행과 고공강하 시범 등이 행사의 열기를 끌어올렸다.

마지막 13일은 낙동강 호국길 자전거 대행진, 미8군 군악대의 마칭밴드 공연, 지구촌 한 가족 페스티벌, 평화화합 콘서트, 폐막 축하공연이 이어졌다.

이 밖에도 에일리, 홍자, 부활, 신유, 휘성, 크라잉넛, 박서진, 김연자 등 세대를 아우르는 가수가 공연을 펼쳤다.

백선기 군수는 “참전용사의 숭고한 희생이 있었기에 오늘 우리가 자유와 평화를 누리고 있다”며 “앞으로도 낙동강세계평화 문화대축전을 통해 참전용사의 고귀한 희생을 기리고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보내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자원봉사자와 낙동강 대축전에 관심과 성원을 보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어린 감사 인사를 드린다”며 “이번 대축전 성공에 만족하지 않고 미흡한 점을 보완해 더욱 많은 국민에게 사랑받는 대축전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완익 기자 jwi6004@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