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9 20:32 (화)
진천군, ‘생거진천 문화축제’ 40년 역사 선보인다
상태바
진천군, ‘생거진천 문화축제’ 40년 역사 선보인다
  • 성기욱 기자
  • 승인 2019.10.13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천군립도서관 이색테마갤러리서 기록사진전 17일부터 23일까지 운영
1979년 개최된 ‘제1회 상산축전’ 가두행진 모습 [사진=진천군]
1979년 개최된 ‘제1회 상산축전’ 가두행진 모습 [사진=진천군]

[KNS뉴스통신=성기욱 기자] 충북 진천군이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을 사전에 막고자 올해 40회를 맞은 ‘생거진천 문화축제’ 취소 결정을 내려 아쉬움을 남긴 가운데, 군은 진천군립도서관 이색테마갤러리에서 생거진천 문화축제 40년 기념 기록사진전 개최로 기록으로서의 진천군 역사를 군민들에게 선보인다.

생거진천 문화축제는 1979년 ‘상산축전’이라는 이름으로 처음 개최됐으며, 21회부터는 김유신 장군의 화랑정신 의미를 담은 ‘생거진천 화랑제’로 명칭을 변경해 개최했다.

그로부터 10년 뒤인 2008년부터는 생활, 문화, 평생교육 등 다양한 테마를 접목시켜 미래지향적인 축제로 발돋움 하고자 지금의 ‘생거진천 문화축제’로 명칭을 변경해 행사를 운영해 오고 있으며 매년 20만명의 관람객이 찾을 정도로 전국적인 축제로 자리매김 했다.

군은 이번 기록사진전 개최를 위해 기록관에서 보관 중이던 필름자료와 군 홍보팀 보유 자료를 한데 모아 인화 작업을 진행해 진천군 축제의 역사를 한 곳에서 관람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기록사진전을 방문하는 가족단위 관람객을 위해 퍼즐맞추기 및 죽간만들기 등의 참여 프로그램도 함께 마련해 남녀노소 모두가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했다.

‘기록으로 만나는 생거진천 문화축제’ 기록사진전은 17일부터 23일까지 운영(22일 휴관, 오전 10시∼오후 5시) 한다.

한편, 군은 올 해 40회를 맞은 생거진천 문화축제를 그 어느 때보다 정성껏 준비 했지만 경기도 일대에서 발생한 아프리카 돼지열병의 확산을 사전에 차단하고자 개최 취소 결정을 내린바 있다.

성기욱 기자 skw8812@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