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8 23:08 (수)
중국 출장 시 컴퓨터나 휴대폰 해킹 예방조치 해야
상태바
중국 출장 시 컴퓨터나 휴대폰 해킹 예방조치 해야
  • 김희광 기자
  • 승인 2012.06.07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ustralian minister defends comm security in China

[캔버라=AP/KNS뉴스통신] 호주 국방장관이 6일 중국 방문에 앞서 대표단용 노트북과 휴대폰을 가져가지 않아 호주 정부의 비밀 통신을 지켰다고 밝혔다.

스티븐 스미스 국방장관은 중국을 친선방문하면서 경유지인 홍콩에 컴퓨터와 휴대폰을 놔두고 떠나 중국의 스파이 활동에 대한 사전 보호 조치를 취했다고 시드니 모닝지가 보고했다. 대표단은 중국에서 새 휴대폰을 지급받아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신문은 그가 이전 중국에서 열린 장관급 회의에 참가했을 때 컴퓨터와 휴대폰을 해킹 당했던 경험이 있어 예방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중국 방문시 컴퓨터와 통신기기를 반입하지 않은 것이 미국정부와 기업가들의 표준운영절차로 되어있다.

(영어기사 원문)

Australian minister defends comm security in China

CANBERRA, Australia (AP) — Australia's defense minister said Wednesday he was protecting the confidentiality of government communications after a newspaper reported he left his delegation's laptop computers and cellphones behind before flying to mainland China.

Defense Minister Stephen Smith took precautions against Chinese espionage by leaving computers and phones in Hong Kong before flying to Beijing for a goodwill visit, The Sydney Morning Herald reported. His staff were given fresh phones in China with new numbers.

The minister took the step after such devices were "compromised" on previous ministerial visits, the newspaper said.
Leaving computers and telecommunications devices outside China is becoming standard operating procedure for the United States and many other Western governments, as well as corporate executives.

 

김희광 기자 april4241@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