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9 17:27 (토)
전북소방 119구급대 4분마다 1건 출동
상태바
전북소방 119구급대 4분마다 1건 출동
  • 김봉환 기자
  • 승인 2019.10.10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3분기 96,402건 출동, 하루평균 357건 출동

[KNS뉴스통신=김봉환 기자] 전라북도 소방본부(본부장 홍영근)는 2019년 3분기 119구급대의 구급활동 실적을 분석한 통계자료를 발표했다.

올해 3분기 동안 전북소방 119구급대는 96,402회 출동하여 57,834건의 구급활동으로 59,085명을 이송했다. 지난해 동기간 대비 출동건수 2,733건(2.9%)이 증가했지만 이송건수는 723건(1.2%), 이송인원 685명(1.1%)이 각각 감소한 수치다.

발생유형별로는 급·만성질환 등 질병으로 인한 환자 수가 36,348명으로 이송인원의 61.5%를 차지하였으며, 질병 외의 환자로는 사고부상 713,141명(22.2%), 교통사고 7,671명(12.9%)의 순으로 나타났다.

환자 발생장소는 가정이 35,017명(59.3%)로 가장 많았으며, 도로 9,408명(15.9%), 상업시설 2,775명(4.7%) 순으로 나타났다.

이송환자 연령별로는 70대 11,730명(19.9%), 80대 10,188명(17.3%), 50대 9,763명(16.5%) 순으로 나타났으며, 전체 이송환자 중 70세 이상의 환자가 37.2%를 차지하고 있다.

이는 전라북도의 인구가 고령화됨에 따라 70세 이상의 노인 환자가 많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시간별로는 오전 8시에서 오전 9시까지 7,120명(12.1%), 오전 10시부터 11까지 6,544명(11.1%) 순으로 나타났으며, 오전 8시부터 오후 3시까지 25,880명(44.2%)을 이송하여 주로 활동량이 많은 낮 시간대에 구급활동 빈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홍영근 소방본부장은 “분석결과를 활용해 증가하는 소방서비스 수요에 맞춰 선제적 대응과 현장대원 역량 강화를 통해 도민에게 고품격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라고 말했다.

 

김봉환 기자 bong21@empal.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