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9 17:27 (토)
도시재생 뉴딜사업지역, 전문가 컨설팅 받는다
상태바
도시재생 뉴딜사업지역, 전문가 컨설팅 받는다
  • 김덕녕 기자
  • 승인 2019.10.10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덕녕 기자] 국토교통부는 도시재생뉴딜 선정지역 중 21곳에 대해 원활하고 효과성 있는 사업계획 추진 및 실행을 지원하고자 전문가 컨설팅을 실시하기로 하고 10일 정부세종청사 대회의실에서 컨설팅단 출범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컨설팅은 지자체·지역공동체·주민 등으로부터 있어왔던 지속적인 요청을 감안하여 2017년 뉴딜정책 시행 이래 최초 도입하는 것으로서 올해는 지자체 수요조사를 통해 선정된 최종 21곳 내외를 시범적으로 실시하고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컨설팅에 착수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는 이번 컨설팅을 통해 도시재생뉴딜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지자체를 현장 및 문제해결 중심으로 근접 지원하여, 단기적으로는 사업 지연 및 막힘을 방지하고 장기적으로는 주민과 지자체의 도시재생 역량을 높이기로 하였다.

컨설팅은 21개 대상 지역을 4대 권역(수도권, 충청권, 호남·강원권, 영남권)으로 나누어 올해 12월까지 각 지역별로 최대 5회 실시하게 되는데, 이번 컨설팅은 시범적 성격으로서 컨설팅 결과 및 성과를 분석하고 내년에는 그 규모와 대상·방식을 확대·보완해 나갈 계획이다.

컨설팅단장을 맡은 구자훈 교수는 이번 성과관리지원 컨설팅단은 지역쇠퇴의 근본적 원인 분석, 지역사회가 가지고 있는 잠재력과 역량을 토대로 지자체가 도시재생을 추진하는 데 전문성 있는 활성화방안을 만들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라고 강조하며, 또한, “이번 컨설팅단과의 협력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의 문제 해결에 도움을 주고, 쇠퇴한 도시의 기능을 살려내는 한국적 도시재생모델이 구축되길 희망한다라고 덧붙였다.

박선호 국토교통부 1차관은 그간 도시재생의 틀과 내용을 만드는 데 주력하느라 이를 현장에 접목시키기 위한 노력과 지원이 다소 부족했던 것이 사실이라며, “각 지역 특색에 맞는 자생·자족적인 지속가능한 도시재생을 주민과 지자체가 스스로 추진해 나갈 수 있도록 컨설팅을 비롯한 다양한 정책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덕녕 기자 kdn@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