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9 17:27 (토)
원주시 중앙동·봉산동, 도시재생 뉴딜 공모사업 선정
상태바
원주시 중앙동·봉산동, 도시재생 뉴딜 공모사업 선정
  • 박준태 기자
  • 승인 2019.10.10 0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동 중심시가지형(263,000㎡) 총 400억 원(스마트도시재생 50억 포함)
봉산동 주거지지원형(117,200㎡) 총 198억 원

[KNS뉴스통신=박준태 기자] 원주시(시장 원창묵) 중앙동과 봉산동이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중심시가지형인 중앙동(263,000㎡)은 스마트도시재생 50억 원 포함 총 400억 원, 주거지지원형인 봉산동(117,200㎡)은 총 198억 원 규모다.

중심시가지형 도시재생사업에 선정된 중앙동은 강원감영 등 역사문화자산과 5개 재래시장이 입지한 원주시 중심상권으로 국·도비 216억 원을 포함해 총 400억 원이 투입될 계획이다.

스마트시티형 도시재생사업은 △스마트주차장·스마트 버스쉘터 조성 화재감시 시스템 구축 △스마트 뷰 △All-In-One 통합 앱 △로봇을 통한 시장안내 서비스 △관광객을 위한 가상현실(VR) 및 증강현실(AR) 등의 기반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그밖에 문화공유플랫폼 조성, 경관개선(강원감영~풍물시장, 문화의 거리 일원), 지역밀착형 생활SOC 공급(공영주차장 조성, 보행 및 생활안전 기반 조성, 공공와이파이 인프라 구축) 및 창업자(청년, 시니어 등), 여성, 소상공인을 위한 공간 조성도 추진한다.

또한, 스마트시티형 도시재생사업에도 함께 선정돼 국비 30억 원을 추가로 지원받을 수 있다.

1월 중앙시장에 발생한 화재 피해가 아직 복구되지 못한 상황에서 상인들에게 이번 사업 선정이 큰 도움이 되고 전통시장과 도심 상권 활성화에 크게 기여하게 될 전망이다.

주거밀집지역인 봉산동은 국·도비 132억 원 등 총 198억 원을 투입한다.

맞춤형 커뮤니티케어 프로그램 운영 및 관리를 위한 생명모심 커뮤니티 케어센터 조성, 보행환경개선 및 안전통학로 조성 등 마을 안전강화와 더불어 임윤지당, 당간지주 등 역사 자원 정비도 진행할 예정이다.

아울러 지역 주민들의 공동체 활성화와 주거복지, 생활편익 증진을 위해 봉산천 도시재생 어울림센터, 현장지원센터, 전통한방찻집, 공방, 마을관리소 등의 조성도 계획하고 있다.

원주시 도시재생 추진단장을 맡고 있는 김광수 부시장은 “봉산동은 세 번째 도전이라 나름대로 자신이 있었지만 중앙동은 확신할 수 없었다. 중앙동 도시재생사업의 당위성에 대해 중앙시장 화재와 연계해 심사위원들을 끈질기게 설득한 것이 주효했던 것으로 보인다”라며“체계적인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 지난 1월 전담부서를 신설하는 등 공모사업에 집중한 것도 성공 요인이라 할 수 있다”라 설명했다.

그동안 원주시는 명륜1동 도시활력증진지역 개발사업(60억 원, 2016년), 일산동 공공디자인사업(2억 원, 2017·2018년 연속), 학성동 일반근린형(217억 원, 2018년), 기타 소규모재생사업(2억 원, 2018·2019년 연속) 등 도심 활성화에 심혈을 기울여 왔다.

이로써 2018년 학성동을 비롯해 이번에 선정된 중앙동과 봉산동 등을 모두 포함하면 원주시 도시재생 사업 규모는 총 900여억 원에 육박하게 됐다.

원창묵 원주시장은 “지난해 선정된 학성동과 이번에 새로 선정된 중앙동·봉산동 도시재생사업은 구도심을 살리고 시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지역 주민과 함께 추진하는 사업인 만큼 앞으로도 주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박준태 기자 oyoshiki@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