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 18:22 (화)
글로벌 미식축제, 2019 전주비빔밥축제 9일 개막
상태바
글로벌 미식축제, 2019 전주비빔밥축제 9일 개막
  • 송미경 기자
  • 승인 2019.10.08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주비빔밥축제, 9일 5000명의 관람객과 비빔밥 함께 나눠 먹는 ‘3355 우리동네비빔밥’으로 개막
- 오는 12일까지 전주한옥마을·향교일대에서 6개 분야 40개의 다채로운 프로그램 진행
- 음식창의도시 전주의 다양한 음식들을 맛보고 즐길 수 있는 풍성한 축제 한마당으로 진행 예정
지난해 열린 비빔밥축제[KNS뉴스통신=송미경 기자]
지난해 열린 비빔밥축제[KNS뉴스통신=송미경 기자]

[KNS뉴스통신=송미경 기자] ‘2019 전주비빔밥축제’가 전주의 다양한 음식들을 맛보고 즐길 수 있는 풍성한 축제 한마당으로 펼쳐진다.

전주시는 9일 오후 3시 국립무형유산원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박병술 전주시의회 의장, 미식도시 전주시민과 여행객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막식을 갖고 나흘간의 대장정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올해 비빔밥축제는 행사장 메인에 위치한 대형비빔밥 2개와 전주시 35동 주민들이 준비한 각양각색의 다양한 비빔밥을 행사장을 찾은 5000여명의 국내·외 관람객들과 함께 나눠먹는 ‘3355 우리동네 비빔밥’으로 축제의 시작을 알린다.

축제는 개막 프로그램을 시작으로 오는 12일까지 전주한옥마을·향교일대에서 맛과 멋, 즐길거리가 가득한 6개 분야 40개의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유네스코 음식창의도시 초청 마스터쉐프 쿠킹콘서트에는 샌안토니오(미국), 오스터순드(스웨덴), 엔세니다(멕시코), 순더(중국) 등 4개국 쉐프들이 직접 참여해 세계 국제음식창의도시의 전통음식을 선보이고 맛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또, 음식창의도시 전주의 손맛을 이어온 전주음식 명인·명가·명소도 축제장에 직접 나와 음식시연과 시식으로 쿠킹콘서트에 풍성함을 더한다.

아울러 9일부터 11일까지 3일간 전국 요리관련 학과 학생과 전문가 등 700여명이 전주지역 특산물과 식재료를 활용해 다채로운 요리의 장을 펼치는 전국요리경연대회 라이브 경연이 펼쳐지며, 요리전시 경연과 음식사진 전시 경연이 축제기간동안 진행된다.

이와 함께 올해 축제에서는 △다양한 미션 수행 후 얻은 재료로 비빔밥을 만들어 먹는 ‘비빔밥을 찾아라’ △비빔밥의 3가지 유래에 대한 상황극을 체험하고 전설 속 비빔밥을 맛보는 ‘비빔전설’ △어린이 1,000여명이 요리사가 돼 비빔밥을 즐기는 ‘옹기종기 비빔밥’ △전주한옥마을과 서학동 예술마을을 방문해 스탬프를 찍어 오면 맛있는 비빔밥 한 그릇을 먹을 수 있는 ‘스탬프투어’ △전국 40여개 팀이 참여하는 비빔문화공연 ‘버스킹으로 물들다’ 등 먹거리와 볼거리와 즐길거리로 가득 채워질 예정이다.

축제 마지막 날인 오는 12일에는 많은 관광객들이 대형 비빔밥 앞에서 사진도 찍고 시식도 할 수 있도록 다양한 시민과 우체국집배원, 소방관, 문화해설사 등 다양한 직업군이 함께 대형 비빔밥을 만드는 비빔퍼포먼스도 예정돼 있다.

이밖에 올해 전주비빔밥축제에서는 연계행사로 △‘제3회 1593 전주별시’ △마당놀이 ‘용을 쫓는 사냥꾼’이 오는 12일 전통문화연수원과 전주향교에서 각각 진행된다.

전주비빔밥축제조직위 관계자는 “글로벌 미식축제 2019 전주비빔밥축제가 모든 준비를 마치고 드디어 화려한 막을 열었다”면서 “이번 주말에는 유네스코 음식창의도시 전주를 대표하는 음식인 전주비빔밥을 비롯한 다양한 전주의 음식들을 맛보고 즐길 수 있는 전주비빔밥축제를 찾아 좋은 추억을 만들어 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송미경 기자 ssongmi1536@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