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 15:41 (화)
넉넉한 인심 한마당 잔치 '2019 청원생명축제' 성료
상태바
넉넉한 인심 한마당 잔치 '2019 청원생명축제' 성료
  • 이건수 기자
  • 승인 2019.10.06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먹거리·볼거리·즐길거리 풍성
관람객 47만3천여 명 다녀가
‘2019 청원생명축제’가 관람객 47만3천여 명이 다녀간 가운데 6일 열흘간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사진=청주시]
‘2019 청원생명축제’가 관람객 47만3천여 명이 다녀간 가운데 6일 열흘간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사진=청주시]

[KNS뉴스통신=이건수 기자] 먹거리, 볼거리, 체험거리가 풍성했던 ‘2019 청원생명축제’가 6일 열흘간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이번 축제에 관람객 47만3천여 명이 행사장을 찾았다. 

올해로 11회째 청원생명축제는 형식적인 의전행사를 대폭 축소하고, 상습교통체증 구간 주차문제 해결을 비롯해 짜임새 있는 행사장 동선 구성, 주차장 확대 및 편의시설 확충을 통해 관람객의 만족도를 제고했다.

우선 생명 축제의 본질인 농특산물 직거래장터는 밥맛 좋기로 소문난 청원생명쌀을 비롯해, 75여 품목의 질 좋고 저렴한 농특산품을 판매하고 시식을 곁들여 넉넉한 인심의 한마당 잔치가 됐다.

먹거리 또한 종전 새마을회가 운영하던 한식에서 고령자친화기업 ㈜할머니손맛 도시락, 닭꼬치·소고기 초밥 등 푸드트럭, 청원생명축제 도시락 레시피 공모전에서 입상한 판매코너를 운영해 세대별 먹거리를 다양화 했다.

‘시집가는 날’ 길거리 퍼레이드는 올해 처음 도입돼 곡식을 수확하는 풍요로운 가을, 곱게 단장한 신랑 신부의 혼례를 재밌게 재구성해 시선을 끌고 축제장에 활력을 불어 넣었다.

아울러 미래지 테마공원의 아름다운 풍광과 어울리는 코스모스, 국화, 메리골드 등, 매혹적인 꽃밭으로 꾸며진 ‘생명의 정원’은 전국 팸투어 및 유명 블로거들의 사진 촬영 장소로 주목 받았다.

특히, 가족 단위 관람객을 위해 마련된 전통체험마당은 오재미 던지기, 팽이 돌리기, 대형 윷놀이 등 세시풍속 민속놀이 체험으로 인기를 끌었다.

이밖에 옛 선조들이 농사를 짓던 낫, 괭이, 삽, 호미 등을 진열한 대장간이 젊은 층의 눈길을 사로잡고 또 국악기 다루기, 농기구 체험 및 조랑말 타기, 수족관에서 고기 잡기와 컬러링 체험 등은 가족 단위 관람객과 어린이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한범덕 청원생명축제추진위원장은 “아프리카돼지열병과 태풍을 이겨내고 마무리 된 이곳 축제장을 찾아 주신 관람객들에게 감사드린다”라며, “이번 축제 과정에서 나타난 제도적, 운영적 문제점을 보완하고 개선해서 내년 새로운 모습으로 찾아뵙겠다”라고 말했다.

이건수 기자 geonba@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