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5 10:48 (금)
통영해경, 제18호 태풍 “미탁” 영향에 해안가 쓰레기 수거
상태바
통영해경, 제18호 태풍 “미탁” 영향에 해안가 쓰레기 수거
  • 정호일 기자
  • 승인 2019.10.04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통영해경
사진=통영해경

[KNS뉴스통신=정호일 기자] 통영해양경찰서(서장 김해철)는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밀려온 해안가 쓰레기(폐스티로폼, 갈대 등 협잡물)를 수거하기 위한 해양 정화활동을 거제대교 아래 및 광도면 덕포리 구집마을에서 4일 실시했다.

태풍내습 이후 통영관내 해안가 순찰을 통해 거제대교 아래 및 광도면 덕포리 구집마을에 해양쓰레기가 많이 유입된 것을 확인하고 통영시청과 함께 추진했다.

해상에서는 소형방제정을 활용해 부피가 큰 폐스티로폼 등을 수거 육상으로 이동시켰으며, 육상에서는 갈대 등 협잡물을 청소차량 및 갈고리, 뜰채 등을 이용하여 약 7톤 가량을 수거했다.

또한 태풍 피해 지원을 위해 7일 사천 남일대해수욕장, 8일 통영 도산면 도선리 일대, 10일 통영 동호동 일대에서 해상 정화활동을 실시할 예정이다.

통영해경은 오는 10일 통영시청, 경남환경연합 통영시지부 등 6개 기관 및 단체와 해양쓰레기 정화활동을 위한 협약서를 체결할 예정으로 청정바다수도 통영을 지키기 위해 해양 정화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정호일 기자 hoiel@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