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5 08:11 (일)
익산시, 환경개선 예산 대폭 편성
상태바
익산시, 환경개선 예산 대폭 편성
  • 우병희 기자
  • 승인 2019.10.04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우병희 기자] 익산시가 쾌적한 도심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환경개선 예산을 대폭 확대 편성한다.

4일 익산시에 따르면 올해 추경예산에 약 100억 원을 확보해 미세먼지 회피승강장과 노후경유차 조기폐차를 지원하는 등 다양한 환경개선사업을 추진한다.

우선 시는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하면 시민들이 피할 수 있는 휴식공간인 미세먼지 회피승강장을 설치한다.

승강장은 유동인구가 많은 원광대병원과 모현동 지역 등 5곳에 공기청정기와 미세먼지 측정기를 설치하는 형태로 조성된다.

이번 사업에는 2억 5천만원(도·시비 각각 1억 2천500만원)이 투입되며 오는 11월까지 조성이 마무리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미세먼지 농도를 시민들이 알기 쉽게 그림과 색으로 표현하는 미세먼지 신호등도 3곳에 설치된다.

미세먼지 신호등은 시민들이 실시간으로 정보를 확인하고 마스크 착용이나 외부활동 자제 등의 정보제공 역할을 할 전망이다.

아울러 시는 노후경유차 조기폐차와 매연저감장치, LPG차량 지원 대상도 확대했다.

38억 6천만 원을 투입해 노후경유차 2,400대에 대한 조기폐차 비용을 지원하고 매연저감장치도 약 27억 원을 편성해 지원대상 920여대를 확정하는 등 도내에서 가장 많은 관련 예산을 확보했다.

1톤 화물차와 어린이통학차량에 대한 LPG 차량 지원에도 약 4억 원을 편성했다.

또한 어린이집과 유치원, 초등학생, 65세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미세먼지 마스크 약 7만3,000개를 보급하고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시 주요 간선도로와 통행량이 많은 지역에 살수차 2대를 투입해 미세먼지 발생을 억제하고 있다.

이 밖에도 시는 제3일반산단에 오는 12월까지 미세먼지 차단숲을, 지역 학교에 명상숲을 조성할 계획이며 500만 그루 나무심기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녹지공간을 확대할 예정이다.

정헌율 익산시장은“시민들에게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한 예산을 대폭 확대 편성했다”며“다양한 환경개선 사업을 적극 추진해 시민들의 삶의 질을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우병희 기자 wbh4757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