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7 22:52 (일)
해남군, 태풍 '미탁' 북상·돼지열병 방역에 긴장속 총력대비
상태바
해남군, 태풍 '미탁' 북상·돼지열병 방역에 긴장속 총력대비
  • 방계홍 기자
  • 승인 2019.10.01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부터 태풍 비상근무, 돼지열병 통제초소 24시간 운영
△태풍 미탁 상황판단회의[사진=해남군]
△태풍 미탁 상황판단회의[사진=해남군]

[KNS뉴스통신=방계홍 기자] 제 18호 태풍 미탁 북상에 따라 해남군은 2일 오전 9시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운영하고 오후부터는 전 직원 1/3 비상근무를 실시한다.

해남군은 지난달 30일부터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산 방지를 위한 직원 비상근무에도 돌입한 상태로 연이은 태풍과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해남군은 9월 30일 명현관 군수 주재로 재난안전대책본부 13개 협업부서 실과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판단회의를 갖고, 기상현황과 각 부서별 대비 사항을 점검했다.

또한 부서별 현지출장과 예찰활동을 실시해 취약지역에 대한 안전 조치를 점검하고 있으며, 농경지를 비롯한 어항, 대형공사장 등 재해 위험지에 대한 일제 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군은 이번 태풍이 많은 비와 강한 바람을 동반할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인명은 물론 수확기 농작물, 김 양식장 등 농어업 피해 예방에 선제적인 대처를 당부하고 있다.

특히 수확기에 들어선 벼 쓰러짐이나 지난 두차례 태풍에 피해를 입은 작물에 대한 2차 피해도 우려되는 만큼 침수예방을 위한 배수로 정비와 시설물의 철저한 관리를 당부하고 있다.

또한 지난주부터 채묘에 들어간 김 양식장의 시설 보강 관리와 함께 미채묘 어가의 경우 채묘시기를 태풍이후로 조정할 수 있도록 생산지도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이와함께 돼지열병 확산 방지를 위해 30일부터는 이동통제초소를 계곡면과 산이면 초입에 설치하고, 24시간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앞서 군은 지난달 17일부터 축산사업소에 방역대책상황실 및 거점소독시설을 24시간 운영해 해남군에서 이동하는 모든 축산차량에 대한 철저한 방역을 통해 유입·확산을 사전에 차단하고 있다.

17일과 24일에는 정부의 일시 이동중지 명령에 따라 48시간동안 관내 돼지농장, 사료공장, 도축장 출입차량에 대한 전면 이동중지를 실시하기도 했다.

명현관 해남군수는“연이은 태풍과 돼지열병 방역 등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군정의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군민들께서도 재난문자와 언론을 통해 전해지는 기상특보 상황을 계속 주시하고 위험 징후가 있을 경우에는 가까운 행정 관서, 재난안전본부에 신속히 신고에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방계홍 기자 chunsapan2@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