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6 08:38 (수)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대책비로 특교세 150억 추가 지원
상태바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대책비로 특교세 150억 추가 지원
  • 한다영 기자
  • 승인 2019.10.01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제외 16개 시‧도 대상

[KNS뉴스통신=한다영 기자] 행정안전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하 ASF) 중점관리지역이 확대되고 차단방역시설을 전국적으로 설치ㆍ운영하게 됨에 따라 서울시를 제외한 16개 시‧도에 특별교부세 150억 원을 긴급 지원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특교세 지원은 ASF의 확산 방지를 위해 거점소독시설과 농장초소 등 차단방역시설의 설치와 운영에 소요되는 비용과 정밀역학검사 등에 필요한 비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해 결정했다.

행정안전부와 농림축산식품부는 국가 차원의 총력 대응을 위한 ASF 범정부 대책지원본부를 운영해 중앙정부 차원의 지원을 강화하고 있으며, 지역대책본부와 수시 회의를 통해 현장의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을 청취하고 관계 부처ㆍ기관과 협의하여 해결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의 확산을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지자체와 양돈농가의 노고에 깊이 감사드린다”면서 “정부도 현장에서 방역활동 등이 철저하게 신속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동원하고 행·재정적인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전했다.

한다영 기자 dayoung@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