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2 10:03 (목)
포도연구소 육성 신품종 ‘충랑’ 홍콩으로 날다!
상태바
포도연구소 육성 신품종 ‘충랑’ 홍콩으로 날다!
  • 이건수 기자
  • 승인 2019.09.29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천군 청산·청성수출포도작목회 해외 첫 수출길 열어

[KNS뉴스통신=이건수 기자]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청산․청성수출포도작목회에서 생산된 신품종 포도 ‘충랑’이 홍콩으로 첫 수출길에 올랐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26일 공선작업을 마친 ‘충랑’ 포도는 2kg, 264박스이며 28일 비행기편에 홍콩으로 향했다.

이번에 수출하는 ‘충랑’은 포도연구소에서 2016년도에 개발해 보급한 신품종이다.

포도연구소와 옥천군농업기술센터는 2017년부터 2년간 옥천군 청산면과 청성면 지역을 중심으로 집단화하고, 20농가에 신품종 보급사업을 추진해 ‘충랑’ 품종을 보급했다.

청산·청성수출포도작목회는 ‘충랑’ 포도를 수출하는 성과를 올려, 맛과 품질이 좋은 옥천 포도를 알리는 계기가 됐다.

포도연구소 육성 신품종 ‘충랑’
포도연구소 육성 신품종 ‘충랑’

한편, 포도작목회 홍순중 회장은 “올해는 처음 수출하는 적은 물량이나 내년부터는 더 많은 물량이 수출될 것"이라며, "맛과 품질이 좋은 옥천포도가 홍콩의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포도연구소 김인재 소장은 “우리원 육성품종인 ‘충랑’이 이번 해외 수출에 만족하지 않고, 소비자가 원하는 고품질 포도가 생산될 수 있도록 선과장 병해충 방제와 생육시기별 찾아가는 농가 현장교육, 검역관련 교육 등 현장 컨설팅에 더욱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이건수 기자 geonba@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