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6 08:38 (수)
범정부 ASF 방역대책회의…종식때까지 개최키로
상태바
범정부 ASF 방역대책회의…종식때까지 개최키로
  • 김관일 기자
  • 승인 2019.09.28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 과감한 방역조치 당부… 종합상황실도 본격 가동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정부는 28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회의를 열고 앞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종식될 때까지 필요할 때마다 총리 주재 ‘범정부 방역대책회의’를 열어 방역상황을 점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지난 17일 첫 ASF 확진 이후 이날 오전까지 경기 파주, 연천, 김포, 인천 강화에서 총 9건이 발생한 상황에서 타 지역으로의 확산방지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개최됐다.

이 총리는 이날 먼저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으로부터 ASF 발생현황 및 방역대책을 보고받고,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으로부터 범정부ASF지원대책본부 추진상황 및 계획을 보고받았다.

이어서 경기도·인천광역시·강화군·연천군·양주시·평택시 순으로 ASF 방역상황을 점검했다.

이날 농식품부는 경기 북부 10개 시군에서 다른 지역으로 돼지·분뇨·차량의 이동 제한조치와 접경지역에 대한 향후 방역조치 이행 및 점검 방안 등을 보고했다.

행안부는 특별교부세 지원, 재난관리기금 사용범위 확대 등범정부 총력 대응을 위한 행정·재정적 조치사항에 대해 보고했다.

이 총리는 ASF 방역대책과 관련해 앞으로도 상황을 면밀히 주시, 권역별 이동중지명령, 축산차량통제권역 확대 등 필요한 조치를 과감하게 시행할 것을 당부했다.

특히, 서울이남 진입 관문인 김포지역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최다발생지인 강화와의 연결통로와 그 주변, 해안 등 김포 전역의 소독과 방역을 강화할 것을 지시했다.

이 총리는 이와 함께 지난 27일 오후 강화군 전역에 대한 예방적 살처분 조치를 결정하는데 합의해준 강화군 양돈농가에 깊은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한편, 총리실은 범정부차원의 대책조정과 통합대응을 위해 지난 25일부터 세종청사에 ASF 종합상황실을 본격 가동하고 있으며, 27일에는 이 총리가 직접 경기 고양시 소재 농장초소와 김포시 소재 이동통제초소를 불시점검해 운영상황을 점검하고 방역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 총리는 24시간 방역체계에 따라 늦은 시각까지 근무 중인 관계자들을 격려하는 한편 근무시간 중에는 비상한 각오와 적극적 태도로 대인·차량 소독에 임할 것을 당부했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