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6 08:38 (수)
‘도공사태 조속 해결’ 촉구 청와대 앞 대규모 집회 열려
상태바
‘도공사태 조속 해결’ 촉구 청와대 앞 대규모 집회 열려
  • 김관일 기자
  • 승인 2019.09.28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만여명 참석, 노노갈등 방관하는 정부와 관계자 강력 규탄
도공노조 “무폭력, 평화로 이뤄낸 촛불혁명 정신 잊지 말기를”
결의대회 모습
결의대회 모습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한국도로공사노동조합(위원장 이지웅)은 28일 오전 청와대 앞에서 ‘도공사태 조속한 해결 촉구를 위한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조합원 및 일반시민 등 도공노조 추산 1만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이날 결의대회에서 이지웅 위원장은 대회사를 통해 “지난 9월 9일 이후 20일 동안 한국도로공사 시계는 멈췄으며, 멈춰진 시계를 다시 움직이기 위해, 도공사태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우리는 이 자리에 모였다”면서 “원칙은 지켜져야 하고, 우리는 평화를 원하며, 대화로 사태를 해결하자“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또 “정부 방침에 따라 적법하게 이루어진 노사전문가 협의회의 합의정신을 존중한다”며 정부의 적극적인 사태해결을 위한 노력을 촉구했다.

결의문 낭독 모습
결의문 낭독 모습

이와 함께 점거과정에서 깊은 상처를 입은 도로공사 조합원들의 아픔을 이야기하며 “정규직화로 한솥밥 먹을 농성단과 우리가 끝모를 갈등을 겪고 분열되어서는 안된다”며 갈등을 조장하는 세력들에 대해 강하게 규탄했다.

이날 결의대회 참가자들은 결의문을 통해 노노갈등을 방관하고 있는 정부와 관계자들의 행태를 강력 규탄하고 사태해결을 위한 정부의 책임있는 자세를 요구하는 한편 농성단을 향해 무폭력, 평화로 이루어 낸 촛불혁명의 정신을 잊지 말고 폭력과 욕설에 상처받은 도공 조합원들에게 사과할 것을 요구했다.

한편, 이번 결의대회에는 전국전력노조(위원장 최철호), 인천국제공항노조(위원장 장기호), 한국서부발전노조(위원장 유승재), 한국도로공사영업소노조(위원장 이대한)을 비롯, 한국노총 소속 50여개 노동조합이 도공사태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연대했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