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 21:53 (화)
원주 한지장(原州 韓紙匠), 강원도 무형문화재 지정
상태바
원주 한지장(原州 韓紙匠), 강원도 무형문화재 지정
  • 박준태 기자
  • 승인 2019.09.27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유자 장응열, 전통한지 제작기법 전형 보유
장응열 원주 한지장 보유장
장응열 원주 한지장 보유장

[KNS뉴스통신=박준태 기자] 한지의 본고장 원주에서 ‘원주 한지장(보유자 장응열)’이 강원도 무형문화재 제32호로 지정됐다.

원주의 한지는 제작 전 과정을 전통 방식으로 재현해 전형을 계승하고, 원주의 지역적 특징과 뚜렷한 고유성을 보여주는 기·예능을 인정받아 강원 전통문화의 체계적 보존·전승을 위해 최근 강원도 무형문화재로 지정되는 영광을 안았다.

한지장(漢紙匠)이란 고도의 숙련된 기술과 오랜 경험을 바탕으로 전통한지를 제작하는 장인을 말한다.

장응열 원주 한지장은 지난 1975년부터 40여 년간 한지 제작의 전통방식인 피닥, 백닥 만들기, 외발 한지 뜨기, 도침 등 전 과정을 능숙하게 계승하고 있다.

특히, 한지의 원재료가 되는 닥나무 인피섬유 및 닥풀(황촉규)을 사용해 한지의 재료와 기법을 복원했다.원주 한지의 역사성과 기술성, 전통지식을 이해하고 원주 한지 제작을 전형대로 체득·실현할 수 있는 기량과 전승 기반을 갖추고 있다.

원주 한지장이 강원도 무형문화재 제32호로 지정되면서 원주는 칠정제장(제11-1호), 칠장(제11-2호), 나전칠기장(제11-3호), 생칠장(제11-4호), 원주 매지농악(제15-2호)을 포함해 총 6건의 강원도 무형문화재를 보유하게 됐다.

관계자는 “한지의 본고장인 원주에서 원주 한지장이 강원도 무형문화재로 지정됨에 따라 원주의 전통 한지 제작기법 전승과 전통문화 향유에 한 걸음 더 다가갈 수 있게 될 전망”이라 말했다.

박준태 기자 oyoshiki@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