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2 22:14 (화)
남해안 전 해역 적조주의보 해제
상태바
남해안 전 해역 적조주의보 해제
  • 김덕녕 기자
  • 승인 2019.09.27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덕녕 기자] 해양수산부와 국립수산과학원은 27일 11시를 기해 전남 완도 신지∼부산 기장해역에 내려졌던 적조주의보를 해제했다고 밝혔다.

국립수산과학원은 제17호 태풍 ‘타파’ 이후 승선예찰과 항공예찰을 통해 해양환경 변화와 적조생물의 출현여부를 면밀히 조사하고, 이 결과에 따라 남해안에 발령된 적조주의보를 전면 해제하였다.

현재, 특보가 발령되었던 남해안은 수온이 낮아지고 염분이 낮아 적조생물의 경쟁종인 규조류가 우위를 점하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북풍계열의 바람이 불고 있어 적조가 재 발생 할 가능성은 매우 낮은 것으로 판단된다.

최완현 국립수산과학원장은 “올해 적조는 전면 해제되었지만, 수온이 20℃로 하강하는 10월까지 지속적으로 관찰할 계획이다”라며, “적조로 약화된 양식생물의 건강상태를 확인하는 등 사육관리에 지속적인 주의를 기울여 줄 것”을 어업인들에게 당부했다.

 

김덕녕 기자 kdn@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