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 15:11 (화)
김삼화 “중기부, 일본 수출 규제 피해 소상공인에는 ‘늑장 대응’”
상태바
김삼화 “중기부, 일본 수출 규제 피해 소상공인에는 ‘늑장 대응’”
  • 김관일 기자
  • 승인 2019.09.27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 애로사항 상담 창구’ 뒤늦게 구축했지만 지원대책은 감감무소식 지적
김삼화 의원
김삼화 의원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중소벤처기업부가 일본 수출규제로 인한 일본제품 불매운동으로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소상공인 지원에는 늑장 대응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김삼화 의원(바른미래당)은 27일 최근 일본제품 불매운동으로 인해 많은 소상공인들이 매출 하락 등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여전히 정책자금 지원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김 의원에 따르면 중기부는 일본수출 규제가 본격화 된 직후 7월 15일부터 전국 12개 지방청에 ‘중소기업 일본수출규제 애로신고센터’를 설치해 가동했지만 ‘소상공인 애로사항 상담 창구’는 지난 8월 22일이 돼서야 운영을 실시했다.

이 창구는 중기부 산하 준정부기관인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을 통해 운영되고 있으며, 더불어 일본제품 불매운동으로 인해 직‧간접적으로 경영상 애로사항이 발생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김 의원은 “중기부는 소상공인 애로사항 상담 창구를 뒤늦게 구축한 것도 모자라 실태조사 결과발표도 여전히 감감무소식”이라며 “하루빨리 업종별‧지역별 피해현황에 대한 중간점검을 완료해 적절한 지원대책을 발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