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 16:04 (화)
한전, 세계 최초 인공지능 활용 ‘가스터빈 감시 시스템’ 개발
상태바
한전, 세계 최초 인공지능 활용 ‘가스터빈 감시 시스템’ 개발
  • 김관일 기자
  • 승인 2019.09.26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공지능 기술 활용해 가스터빈 발생사고 사전 차단 가능… 해외시장 진출 기대
평택발전에 설치된 가스터빈. [사진=한전]
평택발전에 설치된 가스터빈. [사진=한전]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이 세계 최초로 인공지능을 활용한 ‘가스터빈 감시 시스템’을 개발, 한국서부발전 평택발전소에서 한달 간 시스템 적용 후 신뢰성 검증을 완료했다고 26일 밝혔다.

가스터빈은 가스발전 건설비용의 30~50%를 차지하는 핵심설비로써 가스터빈 운전 중 고장상태를 사전에 파악하지 못하면 부품파손, 수명저하 및 오염물질 과다배출 등의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이에 대비해 한전은 인공지능을 활용한 가스터빈의 운전 데이터 분석을 통해 조기에 문제점을 발견하고 불시사고를 예측하는 ‘가스터빈 감시 시스템’을 개발하게 됐다.

한전은 시스템 개발을 위해 가스터빈에 설치된 센서를 통해 온도, 압력, 진동 등 데이터들을 취득·분석한 후 인공지능 프로그램에 학습시켰다.

가스터빈 제조 분야는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미국의 GE, 독일의 지멘스, 일본의 MHPS가 독점하고 있으며, 국내 가스터빈은 해외에서 전량 수입하고 있다.

한전은 이 시스템을 통해 사전에 가스터빈 문제점을 파악, 주요 부품의 수명을 연장할 수 있어 유지보수 비용 절감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 25년간 국내 발전사의 가스터빈 유지보수 지출금액은 4조 2104억원에 달한다.

한전 관계자는 “앞으로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 발전소를 대상으로 실증을 완료해 이 시스템이 세계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