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6 08:16 (수)
어기구 의원, R&D와 따로 노는 신재생에너지 보급 지적
상태바
어기구 의원, R&D와 따로 노는 신재생에너지 보급 지적
  • 김관일 기자
  • 승인 2019.09.26 0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D 성과 반영된 신재생에너지 설비 보급 노력 필요”
어기구 의원
어기구 의원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정부가 신재생에너지의 발전효율을 제고하고 발전량당 지원단가를 낮추는 연구개발에서 상당한 성과를 내고도 이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개선이 지적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어기구 의원(더불어민주당, 충남 당진시)은 26일 산업통상자원부가 시행하고 있는 신재생에너지 보급지원 사업에서 최근 3년간 정부 R&D 성과가 활용된 설비는 0.06%에 불과하다고 지적하고 나섰다.

어 의원에 따르면 산업부의 신재생에너지 보급지원 사업은 자가발전을 목적으로 하는 주택이나 건물에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설치하는 개인을 대상으로 정부가 비용의 일부를 보조하는 사업으로 지난해에만 2267억원이 집행됐다. 정부의 지원을 받은 보조사업은 최근 3년간 4만여건에 육박하고 있으나 정부 R&D 성과를 활용한 설비가 보급된 것은 불과 25건에 불과했다.

특히, 최근 3년간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핵심기술 개발 사업을 통해 지원된 246개 과제 가운데 93건이 사업화까지 완료돼 상당 부분 R&D 성과가 나오고 있는 상황임을 감안할 때 막대한 국가 R&D 예산을 들여 개발이 완료된 기술들이 사장(死藏)되고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우려가 제기된다는 것이다.

어 의원은 “기술개발을 통해 성능이 향상된 제품을 보급사업에 효과적으로 연계해 신재생에너지 설비의 발전효율을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꼬집었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