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9 23:10 (월)
스페인 대법원, 프랑코 총통의 시신 발굴 인정
상태바
스페인 대법원, 프랑코 총통의 시신 발굴 인정
  • AFPBBNews=KNS뉴스통신
  • 승인 2019.09.25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인 수도 마드리드 근교에 있는 위령 시설 "전몰자의 계곡"(2018 년 7 월 3 일 촬영, 자료 사진) ⓒAFPBBNews
스페인 수도 마드리드 근교에 있는 위령 시설 "전몰자의 계곡"(2018 년 7 월 3 일 촬영, 자료 사진) ⓒAFPBBNews

[크레디트 ⓒAFPBBNNews=KNS뉴스통신] 스페인 최고 재판소는 24일 장기 독재의 발판이 된 프란시스코 프랑코(Francisco Franco)총통의 시신을 국가의 위령 시설에서 이동시킬 계획 중단을 요구하고 있는 유족의 소청을 기각했다.

대법원은 "프란시스코 프랑코의 시신 발굴에 관한 유족의 상소를 기각한다"는 판단을 "전원일치"로 내렸다고 밝혔다.

스페인 내전(1936-1939)의 종결을 받고 그 나라가 강권적 통치한 프랑코 총통의 시신은 수도 마드리드에서 50킬로미터쯤 떨어진 위령 시설"전사자 계곡(Valley of the Fallen)"내에 표면을 깎아 건립된 훌륭한 성당에 안장되고 있다.

하지만 1975년 총통의 죽음으로 끝을 맞이한 독재 정권을 놓고 동국에서는 지금도 갈등이 계속되고 사체를 옮기는 이번 계획은 여론을 양분하고 있다.

동국의 페드로산체스(Pedro Sanchez) 수상이 인솔하는 정권은, 스페인은 프랑코 총통을 "계속 아름답게 포장해 해서는 안 된다"고 하며 무덤의 이전을 우선 과제로 설정.

그는 24일 법원의 판단을 찬양하면서 트위터(Twitter)에 "오늘은 스페인의 민주주의에 대한 멋진 승리의 날이다"라고 기고. 자신의 정부는 "프랑코주의 희생자들의 고통을 보상하겠다"고 했다.

ⓒAFPBBNews

 

AFPBBNews=KNS뉴스통신 .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