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8 23:12 (월)
포항시, 제17호 태풍 ‘타파’에 발 빠르게 대응
상태바
포항시, 제17호 태풍 ‘타파’에 발 빠르게 대응
  • 윤태순 기자
  • 승인 2019.09.24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제적 저수지 방류, 시설물 점검 등 사전 준비로 피해 최소화해
민‧관이 함께 응급복구 작업에 돌입
사진=포항시

[KNS뉴스통신=윤태순 기자] 포항시가 지난 22일 내습한 태풍 ‘타파’에 따른 신속한 응급 복구 작업에 나서며, 시민불편을 최소화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제17호 태풍 ‘타파’는 평균 206mm의 비와 강풍을 몰고 왔으며, 포항시에는 23일 12시 기준 벼 도복 841ha, 낙과 89ha, 간판탈락 58건, 건물파손 119건, 침수 7건 등 총 11억 4천여만 원(공공시설 6억3천, 사유시설 5억 1천)의 피해가 신고접수 됐으나, 현재 계속 조사 중에 있어 피해액은 더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포항시는 즉시 행정담당 읍면동별로 전체 직원의 1/2을 피해현장에 투입해 농작물 피해조사는 물론 침수도로와 각종 시설물 점검 등 시민들의 안전과 응급복구 지원에 적극 나서도록 했다. 해병1사단 군 장병들도 24일부터 벼 세우기와 낙과 수습 등 본격적으로 피해현장에 투입됐다. 
 
아울러, 태풍으로 지역에 혹시 모를 감염병 예방을 위해 주택가 주변 및 취약지, 침수지를 대상으로 각 읍면동에 살균소독제, 모기 진드기 기피제를 배부하는 한편 지역 새마을회, 청년회 등과 집중방역을 실시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이번 태풍이 강풍과 기록적인 비를 동반했음에도 불구하고 포항시 공무원과 유관기관들의 적극적인 협력으로 큰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며  “오늘부터 모든 인력과 장비를 동원해 조속히 응급복구를 완료하고 철저한 피해조사와 함께 시민들의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윤태순 기자 yts2323@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