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6 22:00 (월)
경북도, '포항 연구개발특구' 비전 선포
상태바
경북도, '포항 연구개발특구' 비전 선포
  • 장세홍 기자
  • 승인 2019.09.23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 중심 '동해안 메가사이언스밸리'전략 구체화
포항강소특구 혁신성장 생태계. [사진=경북도]
포항강소특구 혁신성장 생태계. [사진=경북도]

[KNS뉴스통신=장세홍 기자] 경북도는 23일 포스코 국제관에서 '포항 강소연구개발특구 비전 선포식'을 개최하고 4차 산업혁명시대 과학기술기반 혁신클러스터로 지역 발전을 견인 할 것을 다짐했다.

경북도와 포항시는 철강과 전자 등 성장한계에 직면한 지역주력산업을 고도화하고 우수한 R&D 인프라를 활용해 미래 신성장 산업을 육성하고자 강소특구 지정을 위해 노력한 결과 지난 6월 강소특구 모델 도입 후 처음으로 포항이 지정되는 성과를 거뒀다.

경북도가 전략구상을 구체화하고 있는 포항 연구개발특구는 연구개발과 창업 및 사업화를 연계하는 과학산업 발전 모델로 포스텍과 포항산업과학연구원을 기술 핵심기관으로 하고 포항테크노파크와 경제자유구역 등 인근 산업단지를 배후공간으로 첨단신소재 등 미래 신성장 산업을 육성한다는 것이다.

경북도는 이와 연계해 포항을 중심으로 연구개발특구, 이차전지 규제자유특구, 차세대 배터리파크, 포항형 일자리, 미래 철강혁신생태계조성, 가속기 기반 신약개발 클러스터, 포항 벤처밸리 등 올해 가시적으로 이뤄낸 성과를 바탕으로 핵심 과제들의 추진력을 높이고 민선7기 권역별 과학산업 전략의 핵심축인 동해안 메가사이언스밸리의 전략과 사업구상들도 더욱 구체화 한다는 방침이다.

㈜바이오앱은 포스텍의 기술을 이전 받아 2011년 창업해 올해 4월 농림축산검역본부로부터 돼지열병(CSF) 백신 품목허가를 받고 제품을 출시 중으로 그린바이오 산업 선점에 본격 나서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포항은 경북 경제와 과학산업의 심장이다”고 강조하며 “포항의 과학산업 핵심동력을 되살려내고 동해안 메가사이언스밸리의 핵심사업들을 모두 실현해서 포항을 중심으로 경북을 대한민국 경제산업의 중심으로 다시 우뚝 세우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한편, 포항특구에는 연간 72억원의 사업비가 지원되며 연구소기업과 첨단기술기업에 각종 세제혜택이 주어진다. 이를 통해 향후 5년 이내 250여개 기업 유치, 5500명 고용 창출, 8300억원 매출 증대 등의 직·간접 경제적 파급효과가 예상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장세홍 기자 jsh953@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